YTN

마을 진입로 막혀 주민들 고립..."수도·전기도 끊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세차게 퍼붓던 비는 그쳤지만, 비 피해가 걱정입니다.

경기 여주시 산북면 마을에선 하나뿐인 마을 도로에 토사와 돌무더기가 쏟아져 내리면서 주민들이 고립되고, 수도와 전기가 끊기는 등 큰 피해를 입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황보혜경 기자!

[기자]
네, 경기 여주시 산북면 명품리 마을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지금 전신주 세우는 작업이 한창인 것 같은데, 현장 상황 전해주시죠.

[기자]
네 지금 이곳 마을에선 쓰러진 전신주와 통신주들을 복구하는 작업이 진행되고 있습니다.

현재 전기는 물론 수도와 가스도 끊겼고, 통신도 원활하지 않은 상황입니다.

고압선을 연결해 임시로 전기를 공급하고 있습니다.

뒤편에서는 도로 복구작업이 한창인데요,

마을로 올라가는 유일한 길이 굴러 내려온 돌덩이에 가로막힌 상태라 이를 치우고 있는 겁니다.

주민들은 갑작스레 쏟아진 비로 도로가 하천이 되어 버리면서 집안에 고립됐던 당시 상황을 전했는데요,

목소리를 직접 들어보시죠.

[선현금 / 명품2리 마을 주민 : 황토색 물살이 (도로를 따라) 흘러내러 가고 있었어요. 너무 놀라서 뛰쳐나가 보니 다리 중간에 어마어마한 돌과 흙이 쌓이고 난간도 날려버리고….]

이곳 산북면 지역에는 폭우 첫날인 지난 8일부터 어제까지 무려 614㎜에 달하는 폭우가 내렸습니다.

특히 명품2리에 사는 40여 가구가 큰 피해를 봤습니다.

마을 주민들은 진입로가 막히면서 옆으로 난 산길을 따라 대원들이 도구로 풀숲을 헤쳐가면서 대피했다며 당시 긴박했던 상황을 전했습니다.

현재 이곳 명품리마을회관에는 이재민 3가구, 모두 10명이 머물고 있는데요,

이 가운데는 막 돌이 지난 아기도 있습니다.

음식 등은 구호 물품으로 일단 버티고 있지만, 아기용품을 구할 데가 마땅치 않아서 빨리 진입로가 뚫리기만을 기다리고 있습니다.

문제는 다음 주 또다시 큰 비가 내릴 거로 예상되면서, 주택 붕괴 등 2차 피해 우려도 큰 상황입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