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한강 수위 다시 상승...올림픽대로 가양대교~동작대교 전면 통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수도권에 폭우를 쏟은 비구름이 중·남부지역으로 내려가면서 서울과 경기 대부분 지역에서는 비가 잦아들었습니다.

하지만 댐 방류량 증가로 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조금 전부터 올림픽대로 주요 구간이 다시 전면 통제돼 퇴근길 혼잡이 우려됩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임성재 기자!

[기자]
네, 서울 반포동 잠수교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한강 수위가 계속 오르는 것 같은데, 잠수교뿐 아니라 올림픽대로도 통제됐다고요?

[기자]
네, 서울 반포동 일대는 비가 그치고 햇볕이 났습니다.

하지만 잠수교는 여전히 물에 잠긴 상태인데요.

주변 공원을 뒤덮은 흙탕물은 빠르게 흐르고 있고, 접근은 엄두가 나지 않습니다.

특히 주요 댐들이 방류량을 늘리면서 올림픽대로 가양대교부터 동작대교까지 양방향 통행이 모두 전면 통제됐습니다.

잠수교 수위는 오후 3시 반 기준 8.4m를 기록했습니다.

오늘 새벽 7.3m 수준까지 떨어졌다가 다시 상승한 겁니다.

9.7m까지 치솟았던 어제 오전보단 낮아졌지만 다리가 완전히 잠기는 6.5m는 훌쩍 넘긴 수치입니다.

잠수교 수위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팔당댐에서 여전히 상당히 많은 물을 방류하고 있기 때문인데요.

팔당댐은 방류량을 늘려가며 1초에 만 2천7백 톤의 물을 쏟아내고 있습니다.

팔당댐 상류인 북한강 의암댐과 청평댐, 남한강 충주댐 등에서 물을 계속 방류하고, 팔당댐도 덩달아 받은 물을 내려보내면서 한강 수위에 영향을 주고 있는 겁니다.

한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서울 시내 도로 통제 구간도 늘고 있습니다.

조금 전 오후 3시 반부터 올림픽대로 가양대교에서 동작대교까지 양방향 통행이 다시 전면 통제됐습니다.

이 밖에 잠수교를 포함한 서울 시내 도로 10여 곳도 여전히 교통 통제 중인데요.

당산나들목, 망원나들목, 개화신설나들목, 신잠원나들목 등이 모두 양방향 통제됐고,

양재천로 양재천교에서 영동1교 양방향도 차량 통행이 어렵습니다.

또, 노들로 여의상류나들목 연결로도 통제되고 있습니다.

서울 도심 전체 차량 이동 속도는 오후 3시 반 기준 시속 16km대로 서행하고 있습니다.

특히 서울 도심 주요 간선도로인 올림픽대로 주요 구간마저 양방향 통행이 막히면서 퇴근길 교통 혼잡이 불가피할 전망입니다.

또 이미 비가 많이 내려 지반이 약해져 도로에 문제가 생길 수 있는 만큼 외출 전 교통정보 시스템 등을 미리 참고하셔야겠습니다.


YTN 임성재 (lsj6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