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람에게 달려드는 '러브버그'...300개씩 알 낳는다

실시간 주요뉴스

차량 유리에, 집 방충망에.

여기저기 떼로 출몰한 '털파리'때문에 수도권 일대가 몸서리를 치고 있습니다.

생김새와는 다르게, '러브버그', 사랑 벌레라는 로맨틱한 이름을 갖고 있는데요,

짝짓기 기간에 암수가 함께 다니는 특징 때문입니다.

얘네가 알을 300개씩이나 낳습니다.

장마철에 습한 날씨 탓에 번식이 더 왕성했던 것으로 분석되고요,

해충약을 뿌려도 비 때문에 별 효과를 못 봤습니다.

독성은 없고요, 물지도 않고, 병도 옮기지 않습니다.

다만, 인간에게 달려듭니다.

이것만으로도 충분히 당혹스러워서 지자체에는 방역을 요청하는 전화가 빗발쳤습니다.

황보선 기자의 보도 보시죠.

[강경민 / 경기도 고양시 주민 : (차량) 앞유리에 막 붙어 있고요. 와이퍼로 없애려고 돌리면 거기에 붙어서 죽는 거예요. 그러면 닦기도 힘들고…. 일단 무리 지어있으니까 보기에도 징그럽고….]

벌레들이 방충망을 뚫고 집안으로 들어와 어린 자녀가 겁에 질렸다는 시청자 제보도 잇따랐습니다.

한국에서 '털파리'로 불리는 이 벌레의 정식 명칭은 '플리시아 니악티카'로 짝짓기 기간 암수가 함께 다녀 영미권에서 '러브 버그'로 통합니다.

[이승환 / 서울대학교 응용생물학과 교수 : 일반적으로는 봄철에, 지금보다 조금 더 빠른 계절에 많이 보여요. 5월 내지는 6월 초에 많이 보이는데 이번에 아파트에서 나온 건 한여름 장마철이잖아요.]

민원이 잇따르자, 서울 은평구와 마포구 등 지자체 보건소가 자율방재단과 함께 긴급 방역에 나섰습니다.

[서울 은평구청 관계자 : 보건소에 방역반 2개가 있고요. 각 동마다 새마을협의회 방역단이 있는데 보건소에서 방역 기계라든지 약 같은 걸 지원해서 주민들이 직접 봉사 차원에서…. 저희는 '벌레와의 전쟁'이라고 생각하고….]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