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장마 소강' 30도 넘는 무더위...곳곳 피서 나들이객

실시간 주요뉴스

여름 손님맞이 분주…문 열자마자 입장객 이어져
지난주 흐린 날씨 계속…주말 동안 ’반짝 무더위’
내일부터 다시 흐린 날씨…또다시 장맛비 예고
[앵커]
주말 동안 장마는 소강상태에 접어들고, 반짝 무더위가 찾아왔습니다.

물놀이 장소엔 무더위를 잊으려는 나들이객들이 몰리고 있습니다.

현장에 취재 기자 나가 있습니다. 김혜린 기자!

[기자]
네, 경기 과천시 서울랜드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이제 막 테마파크가 문을 열 시간인 것 같은데, 현장 분위기 전해주시죠.

[기자]
네, 이곳 테마파크는 이른 아침부터 여름 손님맞이에 분주한 모습이었습니다.

오전 10시에 문을 열자마자 입장객들이 들어섰는데요.

오전부터 찌는 듯한 날씨지만, 나들이객들의 표정에는 설렘이 가득했습니다.

지난주 내리 계속된 비 소식으로 흐린 날씨가 이어졌습니다.

하지만 이번 주말 동안에는 화창한 날씨와 함께 무더위가 찾아왔는데요.

이곳 테마파크는 무더위 속 나들이객들을 위해 물놀이 행사장을 준비했습니다.

지난주부터 시작된 물놀이 행사에서는 하루 100톤의 물 폭탄을 쏘아내는 그야말로 '물'량공세가 펼쳐집니다.

물총 싸움까지 함께 벌어져 어린이들뿐만 아니라 어른들에게도 인기인데요.

이곳 테마파크는 다음 달 21일까지 물대포와 신나는 음악을 즐길 수 있는 이번 행사를 이어갈 계획입니다.

이번 주말 반짝 무더위에 이곳을 비롯한 곳곳 물놀이 행사장이 붐빌 전망이지만, 내일부터는 다시 흐린 날씨가 이어집니다.

화요일부터는 또다시 장맛비가 예고된 만큼, 비 피해에 특히 유의하셔야겠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과천시 서울랜드에서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