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환기 중요한 건 아는데"...무더위에 코로나 반등 조짐

실시간 주요뉴스

폭염에 냉방기기 본격 가동…영업점 환기 드물어
밀폐공간 냉방기기 가동, 코로나 감염 위험 커져
"재유행 진입 아니지만, 방역 경각심 중요한 때"
[앵커]
여름 휴가철을 앞두고 우려했던 대로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가 반등 조짐을 보이고 있습니다.

코로나 감염 우려를 낮추려면 사람이 모이는 곳을 피하고, 환기를 자주 해야 하지만, 무더위에 지키기가 쉽지 않다는 게 문제입니다.

이여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불볕더위가 거리를 덮쳤습니다.

잠깐만 서 있어도 뙤약볕에 살은 타는 듯 따갑고, 마스크 때문에 숨까지 턱턱 막힙니다.

식당과 카페마다 더위를 피해 온 사람들로 가득 찼는데 가게 문은 꼭 닫혀있습니다.

냉방기기 바람이 밀폐된 공간 안을 계속 돌며 바이러스를 옮기는 건 방역 당국이 가장 우려하던 상황입니다.

[김현준 / 대학생 : 이틀 전까지만 해도 비가 와서 시원한 줄 알고 이렇게 입고 왔다가 너무 더워서 힘들어요. (환기하면) 좀 싫을 것 같아요. 너무 더워가지고. 뜨거운 열기도 들어오고.]

[이나현 / 대학생 : (환기가) 좀 신경 쓰이긴 하는데 그래도 요새는 옛날보다 확진자 많이 안 나오니까….]

방역 당국은 휴가철 출입국 상황도 주시하고 있습니다.

입국자 격리면제 등 일상회복 조치 이후 인천공항 이용객이 하루 5만 명 수준으로 올라서며 해외유입 환자도 일주일 째 세자릿수를 기록하고 있어섭니다.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사흘 만에 다시 만 명을 넘으며 감소세가 멈추고 반등 조짐도 보이고 있습니다.

정부는 지금이 재유행 진입을 말할 단계는 분명히 아니지만, 방역 이행 상황에 따라 재유행이 현실화할 수 있는 고비인 만큼, 경각심을 가져달라고 거듭 호소했습니다.

또, 최악의 경우 하루 최대 20만 명이 확진될 수 있다고 보고, 의료체계 정비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YTN 이여진입니다.


YTN 이여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