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이제 막 그쳤는데...다음 주 '많은 비' 대비 어떻게?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세차게 내리던 비는 그쳤지만, 아직 안심할 순 없습니다.

다음 주엔 태풍 등의 영향으로 더 많은 비가 예고돼 있는데요,

비 피해 막으려면 어떻게 해야 하는지, 김다현 기자가 알려드립니다.

[기자]
축축하게 젖은 우산과 가전제품이 바닥에 나뒹굽니다.

주민들은 장판을 뜯어내고 흙범벅이 된 집을 정리합니다.

창문으로 빗물이 들어차면서 방안은 온통 물바다가 됐습니다.

더는 쓰지 못하게 된 물건들이 밖에 쌓여 있습니다.

[권경희 / 경기 수원시 : 진짜 순식간에. 하늘에서 장대비 쏟아지듯이 순식간에 비가 오면서. 여기는 지대가 좀 낮아요. 비가 많이 오니까 안으로 침수가 된 거죠.]

인근 상가도 상황은 마찬가지입니다.

연이어 쏟아진 장대비에 가게 안도 물난리가 났습니다.

[강이동 / 경기 수원시 : 가게를 들어가 보니까 역시나 완전히 침수돼서 냉장고와 각종 집기, 음식물이 나뒹구는 상태였어요.]

그런데 문제는 다음 주 전국에 더 많은 비가 내릴 거로 예상된단 겁니다.

대응 요령을 미리 익혀놔야 피해를 막을 수 있습니다.

먼저, 상습 침수 지역 주민들은 집 주변 배수시설 상태를 미리 확인하는 게 좋습니다.

폭우가 쏟아지면 수도와 가스 밸브를 잠그고, 전기를 차단한 뒤 대피해야 합니다.

물막이벽이나 모래주머니를 출입구 등에 쌓아두면 빗물이 들어차는 것을 막는 데 도움이 됩니다.

비탈면이나 산 주변, 강가는 산사태가 발생하거나 지반이 무너질 위험이 크니 접근하지 말아야 합니다.

또 물살이 빠르게 흐르는 하천은 절대 무리하게 건너면 안 됩니다.

폭우가 그친 뒤 침수 주택으로 돌아갈 때도 주의가 필요합니다.

우선 건물이 붕괴할 가능성은 없는지 기술자의 안전 점검을 받는 게 좋습니다.

가스나 전기가 차단돼 있는지 확인하고, 집안을 환기한 뒤 들어가야 합니다.

[정도준 / 국립재난안전연구원 연구기획과 시설연구관 : 침수 전에 집 주변 배수구를 살펴보시는 게 중요하고요. 개인적으로 한 번 더 점검하시고 혹시 문제가 있으면 안전 신문고를 통해서 신고하시는 게 좋겠습니다.]

TV나 국민재난안전포털 누리집을 통해 재난 상황을 실시간으로 확인하고,

긴급 상황에선 반드시 119에 구조 요청하는 자세가 요구됩니다.

YTN 김다현입니다.



YTN 김다현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