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제보는Y] 폭우로 베란다 범람하는데...입주민 탓하는 시공업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장마가 시작되면서 곳곳에서 비 피해가 잇따르고 있죠.

경기 남양주에 있는 한 신축 빌라에선 베란다에 물이 범람해 거실까지 물바다가 되는 등 침수 피해가 잇따랐는데요.

입주민 측은 부실시공이라고 주장하지만, 배수 등에 관한 명확한 설계 규정이 없다 보니 건설사와 신경전만 이어지고 있습니다.

제보는 Y, 정인용 기자입니다.

[기자]
현관문 밖으로 신발들이 둥둥 떠다니고, 물이 복도와 계단까지 쏟아집니다.

다른 집에선 베란다 우수관에서 빗물이 쏟아지며 순식간에 물바다로 변합니다.

수도권에 폭우가 쏟아진 지난(달) 23일 경기도 남양주시의 빌라에서 벌어진 일입니다.

[침수 피해 입주민 : 거름망도 빼놓고 주변 청소도 해놓은 상태였습니다. (그런데도 침수돼서) 저희 집 물도 다 빼고 아래 세대로 계단을 통해 내려가서 다 치워줬습니다.]

폭우로 침수 피해를 본 가구는 두 곳이지만 주민들은 다른 세대들도 사실상 침수 위험에 노출돼 있다고 주장합니다.

각층에 계단 형식으로 베란다가 설치된 이른바 테라스형 빌라인데, 배수 설계에 결함이 있다는 겁니다.

비가 오면 이곳 우수관을 통과해 배수 처리가 이뤄지는데요.

보시는 것처럼 우수관과 배수구 사이 거리가 멀다 보니 제때 물이 빠지지 않고 온갖 이물질까지 함께 쓸려 내려갈 수밖에 없는 구조입니다.

일부 가구는 빗물이 들어오는 통로는 두 곳인데, 아래로 빠져나가는 통로는 한 곳뿐이다 보니 아래층에선 빗물이 두 배로 몰리면서 베란다가 범람하기도 합니다.

이러다 보니 직접 우수관 구조를 개조하는 주민들까지 있습니다.

[양용하 / 입주민 : 배수관을 저희는 새로 다시 (설치를) 다 한 거죠. 기능공을 불러서 하자니 한 두푼 들어가는 것도 아니고 솔직히 여기 사는 게 겁이 날 정도예요.]

주민들은 애초 설계와 시공이 잘못됐다면서, 시공업체가 책임을 져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원석희 / 입주민 : 물이 새서 지붕 뜯어내고 도배도 몇 번씩 다시 하고 우리한테 엄청난 피해거든요. 물청소할 때 아래층 눈치를 보고 넘칠까 봐 출근했다가 다시 보고 하수구 드러내고 보고 이런 건 개선이…]

반면, 시공업체 측은 설계에 문제가 없고 지자체로부터 정상적으로 건축 허가도 받았다며, 주민들의 관리 소홀로 인한 문제라고 맞섭니다.

[건설사 관계자 : 낙엽이라든지 기타 비닐이라든지 쓰레기가 있으면 혹시 배수구를 막을 수 있으니 정리해달라고 안내했는데 그게 미흡해서… (배수구) 반경이 작거나 모자라서 범람이 되는 게 아니라….]

건축 전문가들은 베란다의 배수 구조가 일반 아파트와 달라서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안형준 / 전 건국대 건축대학 학장 : 우수는 다른 곳을 거치지 않고 직접 우수관으로 연결하도록 돼 있는데, 일단 베란다 쪽으로 갔다가 (다음) 우수관으로 들어가게 되면 그 사이에 이물질이 들어가거든요.]

하지만 관할 지자체는 '테라스형 빌라'에 대한 규정이 미비해 양측을 중재하기가 쉽지 않다는 입장입니다.

[남양주시 관계자 : 방화나 피난이나 채광·일조에 대한 것 외에는 큰 규제가 없어요. 건축법에는 ‘우수관은 어떻게 해라'그런 규정은 없어요.]

끝이 보이지 않는 시공업체와의 논쟁과 중재에 소극적인 지자체의 방관 속에서 장마를 맞닥뜨린 주민들은 불안한 하루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정인용입니다.



YTN 정인용 (quotejeo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