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계곡 살인' 이은해, 불법 도박사이트로 도피자금 마련

실시간 주요뉴스

'계곡 살인' 이은해, 불법 도박사이트로 도피자금 마련
'계곡 살인' 사건으로 재판에 넘겨진 이은해와 조현수가 불법 도박 사이트를 운영하며 얻은 수익금으로 도피생활을 한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오늘(27일) 범인 도피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32살 남성 A 씨와 31살 남성 B 씨에 대한 첫 재판을 열었습니다.

검찰은 A 씨가 올해 1월부터 4월 중순까지 이은해와 조현수에게 불법 스포츠도박과 코인 리딩방 사이트를 관리하게 하고, 운영에 필요한 물품을 제공한 뒤 수익금 천9백만 원을 도피자금으로 쓰게 했다고 밝혔습니다.

또 올해 1월 경기 고양시 일산동구에 이은해와 조현수가 숨어 지낼 오피스텔을 빌려주고, 한곳에 오래 머물면 체포될 것을 우려해 2월 말쯤 고양시 덕양구에 새로운 도피처를 마련해줬다고 덧붙였습니다.

검찰은 이은해 등의 도피 생활을 도운 또 다른 조력자 2명도 입건해 수사하고 있습니다.

앞서 이은해 등은 지난 2019년 6월 경기 가평군 용소계곡에서 남편 윤 모 씨 명의로 든 생명보험금 8억 원을 노리고 윤 씨를 살해한 혐의로 공개 수배돼 지난 4월 경기 고양시 덕양구에 있는 오피스텔에서 붙잡혔습니다.



YTN 박정현 (miaint312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