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직장 동료 텀블러에 체액 넣은 공무원...법원 "해임 정당"

실시간 주요뉴스

직장 동료 텀블러에 체액 넣은 공무원...법원 "해임 정당"
직장 동료 텀블러에 자신의 체액을 수차례 넣은 공무원의 해임이 정당하다는 법원 판단이 나왔습니다.

서울행정법원은 공무원 A 씨가 낸 해임처분 취소소송에서 원고 패소로 판결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 행위는 상대방에게 성적 굴욕감이나 혐오감을 느끼게 하는, 성희롱에 해당한다며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습니다.

또, 이 사건은 특정 동료를 성적 대상화해 벌어진 것으로 단순히 A 씨 개인의 성적 영역으로 볼 수 없다며, 심한 정도의 비위라고 강조했습니다.

A 씨는 여자 동료의 텀블러나 생수병을 화장실로 가져가 6차례 체액을 넣거나 묻혔고, 이런 행위들이 발각돼 직장에서 해임됐고, 이후 재물손괴 혐의로 벌금형을 선고받았습니다.

판결 이후 A 씨는 성희롱이 아닌 재물손괴 행위였다며 해임 처분을 취소해달라고 요청했고, 또 자위행위를 할 때 어떤 기구를 사용할지는 성적 자기결정권과 행복추구권에 속하는 성적 자유라고 주장했습니다.





YTN 손효정 (sonhj071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