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뉴있저] "해외에선 이미 의무화"...국내 환경교육 현실은?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호주, 이탈리아 등 해외에서는 초중고 학생들에게 환경교육을 의무화하고 있습니다.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미래세대에게 환경의 중요성을 일깨워주는 체계적인 교육이 필요하기 때문인데요.

국내에도 선택 과목이긴 하지만 '환경 교과'가 있습니다.

16년째 중학교에서 환경을 가르치는 선생님과 수업 중인 학생들을 배인수PD가 만나봤습니다.

[기자]
크레타 툰베리 UN 연설 2019년 9월 23일

"미래 세대가 여러분을 주시하고 있습니다"

"여러분이 우리를 저버린다면 절대 용서하지 않을 것입니다"

[신경준 / 숭문중학교 환경 교사 : 이탈리아에서는 초중고 일주일에 1시간씩 기후환경 수업을 하고 학교마다 한 명의 환경 교사가 있어요. 호주에서는 환경이 중고등학교 필수 과목인데 고등학교에는 환경융합 과목을 별도로 만들었어요.]
필수로 이수해야 되고요.

숭문중학교 서울 마포구

국내 환경교육 현실은?

[신경준 / 숭문중학교 환경 교사 : 1992년에 리우 협약이 있었어요. 지구의 기후변화 이슈를 알렸던 협약이었지요. (리우 협약 이후) 환경 교육에 대한 필요성으로 환경 과목이 만들어져요.]

[신경준 / 숭문중학교 환경 교사 : 정규 과목이 아니다 보니까 선택받지 못하고 있고 선택하기도 힘든 현실이기도 하고요.]

[신경준 / 숭문중학교 환경 교사 : 환경 교사로 16년을 했습니다. 서울에 있는 중고등학교의 환경 교사가 저 한 명이에요. 그만큼 선택하지 않고 있고….]

[신경준 / 숭문중학교 환경 교사 : 환경교사 모임 분석으로는 현재 전국에 서른다섯 명 정도가 있어요. 굉장히 작은 소수가 근무하고 있는데요. 환경교육은 생물다양성, 자원과 에너지, 기후위기, 지속 가능성 그리고 행동과 실천, 이 모든 것을 포함하고 있는 지구생태시민을 교육하고 있는 과목이에요. 그런데 정규과목이 아니다 보니까 아쉬움이 있습니다.]

[신경준 / 숭문중학교 환경 교사 : 이 친구들이 집에 가서 비어있는 방에 전등을 끄고 부모님이 안 쓰는 전자제품 플러그를 뽑아요. 그리고 왜 우리가 에너지를 절약해야 하는지 다시 부모님께 절약을 설명한다고 해요.]

"환경이 있어야 우리도 살고 앞으로 더 나은 미래를…"

"저의 미래에 관련된 문제라 공부한다고 생각합니다"

[신경준 / 숭문중학교 환경 교사 : 환경 문제나 환경 쟁점이 생겼을 때 나의 문제로 받아들이고 내가 어떻게 해결해야 하는 것인가에 대한 융합적인 사고가 되기를 바라는 마음에서….]




YTN 배인수 (insu@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2022 FIFA 카타르 월드컵