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정봉훈 해양경찰청장 사임..."피격 공무원 사건 책임 통감"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오늘(24일)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정 청장은 서해에서 피격된 해양수산부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퇴 이유를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황보혜경 기자!

[기자]
네, 사회1부입니다.

[앵커]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사의를 표명했군요?

[기자]
조금 전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종합적인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또 김병로 중부청장과 김종욱 서해청장, 윤성현 남해청장 등 해경 치안감 이상 8명도 일괄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해양경찰청은 재작년 9월 서해에서 피격된 해수부 공무원이 월북한 거로 보인다는 수사 결과를 당시 발표했다가 최근 이를 번복해 논란을 빚어 왔는데요,

이에 대해 정 청장은 그제(22일) 기자회견을 열고 대국민 사과하기도 했습니다.

당시 정 청장은 피격 공무원 수사 결과 발표와 관련해 많은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국민과 유족께 진심으로 사과한다고 밝혔는데요,

그러면서 사건 초기엔 국방부 입장과 해경이 자체적으로 확인한 증거에 따라 월북으로 판단했지만, 이후 국방부로부터 수사상 필요한 특수정보를 받지 못했다고 설명했습니다.

그런 만큼 월북 혐의에 관한 증거 확보가 불가능했고, 기존 자료로는 월북 혐의를 입증할 수도 없어서 사건을 종결했다고 덧붙였습니다.

다시 한 번 전해 드립니다.

조금 전 정봉훈 해양경찰청장이 서해 피격 공무원 사건과 관련해 종합적인 책임을 통감한다며 사의를 표명했습니다.

또 해경 치안감 이상 8명도 일괄적으로 사퇴 의사를 밝혔습니다.

자세한 내용은 들어오는 대로 전해 드리겠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