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오늘부터 요양병원 면회 전면 허용...신규 환자 160일 만에 최저치

실시간 주요뉴스

국민 95% 항체 보유·"가족 보고 싶은 마음 고려"
백신 미접종자도 면회 허용·인원 제한 해제
사전 예약·검사, 마스크 착용 등 방역 수칙 유지
코로나19 신규 환자 3,538명…160일 만에 최저
[앵커]
오늘부터 백신을 맞지 않은 사람도 요양병원을 찾아 대면 접촉 면회를 할 수 있습니다.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일주일 만에 다시 3천 명대로 떨어졌는데, 160일 만에 최저치입니다.

사회2부 연결합니다. 김현아 기자!

요양병원 면회 제한 완화, 반갑기도 하지만 워낙 감염 취약 시설이다 보니 걱정도 되긴 하네요?

[기자]
정부도 고민이 많았던 부분입니다.

집단 감염이 일어나기 쉬운 곳이자 고위험군인 어르신들이 모여 계시기 때문인데요.

정부는 현재 전 국민의 95%가 항체를 보유해 코로나 감소세가 안정적으로 지속하는 상황이고 고령인 어르신들이 가족들을 자주 만나고 싶다는 요구가 높아 이를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에 따라 백신을 맞지 않아도 접촉 면회가 가능하고 1회 4명이던 인원 제한도 풀립니다.

다만, 한꺼번에 사람이 몰리지 않도록 사전 예약을 해야 하고, 사전 검사와 면회 중 마스크 착용, 취식 금지 등 기본 방역수칙은 그대로 유지됩니다.

입소·입원자의 외출·외박 제한도 넉 달 만에 완화됐습니다.

4차 접종 완료나 2차 접종 뒤 확진된 적이 있다면 시설 밖으로 나가 가족과 시간 보내는 게 가능해집니다.

일상회복이 속도를 더하는 가운데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휴일 효과로 1주일 만에 다시 3천 명대로 내려왔습니다.

월요일 발표 기준으로 하면 지난 1월 10일 이후 23주 만에 최저치입니다.

0시 기준 확진자는 3천 538명으로 지난주 월요일 대비 290명이 줄었고, 위·중증 환자도 72명으로 9일째 두 자릿수를 유지했습니다.

사망자는 10명이 늘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 2부에서 YTN 김현아입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