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다섯 달 만에 가장 적은 3천 명대..."가을 재유행 15만 명 정점"

실시간 주요뉴스

위중증 95명, 사망자 17명 ’안정세 유지’
올가을 9∼10월 ’재유행’ 전망 우세
재유행 때 하루 확진자 정점 ’15만 명’ 예측
백신접종 계획 중…치료제 사용체계 개선도 필요
[앵커]
코로나19 신규환자가 다섯 달 만에 가장 적은 3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유행 규모가 다시 증가하는 재유행은 9∼10월로 예상되는데 이때 하루 확진자 15만 명이 정점으로 전망됐습니다.

김평정 기자입니다.

[기자]
코로나19 유행 감소세가 계속되는 가운데 신규환자가 3천 명대를 기록했습니다.

신규 확진자가 3,828명으로 집계됐는데 하루 전의 절반 수준으로 급감했습니다.

휴일에 진단검사가 줄어든 걸 고려해도 감소세가 뚜렷합니다.

이전에 마지막으로 3천 명대를 기록한 건 오미크론 확산 초기였던 지난 1월 17일입니다.

이후 다섯 달 만에 다시 3천 명대로 내려온 것입니다.

위중증 환자는 100명 아래로 떨어진 95명, 사망자는 17명으로 안정세를 유지하고 있습니다.

다만 전문가들은 가을인 9∼10월에 재유행이 올 거라고 전망하고 있습니다.

지난 3∼4월 대유행 때 감염된 이들의 면역이 감소하는 시점에 전파력이 더 강한 오미크론 세부계통 변이가 확산하면 유행이 다시 반등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재유행 때 하루 확진자는 15만 명 정도에서 최고치를 찍을 것으로 예측됩니다.

[정통령 / 질병관리청 총괄조정팀장 : 가을부터 시작해서 겨울철에 재유행을 할 가능성이 있다고 보고 있고 현재 저희가 추계하고 있는 바로는 약 15만 명 내외에서 정점이 발생하지 않을까 생각을 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중증화와 사망률을 낮추기 위해 백신이 가장 중요한 전략이라 보고 접종 계획을 마련하고 있습니다.

전문가들은 재유행 때는 치료제가 빨리 투입돼야 한다며 전국 모든 병원에서 치료제를 사용하는 체계가 시급하다고 지적했습니다.

YTN 김평정입니다.


YTN 김평정 (pyung@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