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도둑이 제발 저려"...'11억 횡령' 새마을금고 직원 자수

실시간 주요뉴스

중앙새마을금고에서도 ’내부 횡령’ 사건 발생
30년 이상 근무자 A 씨, 최근 잠적…"자금 횡령"
"상품 가입시켜 돈 챙겨…만기 때 돌려막기 지급"
A 씨 횡령금, 최소 11억…"피해자 다수"
[앵커]
최근 금융기관과 사기업에서 직원들의 내부 횡령 사태가 줄줄이 드러났죠.

YTN 취재 결과, 서민들이 주로 이용하는 새마을금고에서도 최소 11억 원이 넘는 횡령 사건이 발생한 거로 확인됐습니다.

해당 직원은 최근 대규모 횡령 사건 피의자들 검거 사례가 잇따르며 불안감이 커졌고, 결국 제 발로 경찰서를 찾아간 거로 파악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내용 알아보겠습니다. 송재인 기자!

이번에 횡령 사건이 발생한 건 새마을금고 어디인가요?

[기자]
서울 송파구에 있는 중앙새마을금고 본점입니다.

이곳에서 30년 넘게 일해오던 50대 A 씨는 최근 직장에서 잠적을 감췄습니다.

알고 보니, A 씨는 오랜 기간 이곳에서 근무하며 고객 예치금 등 자금을 몰래 빼돌려왔습니다.

이 사실이 드러나면서 사측에서 직무 정지 처분을 내린 건데요.

A 씨는 고객들에게 예금이나 보험 상품을 가입시켜 들어오는 돈을 챙기고, 만기가 다가오면 새 상품 가입자들의 예금액으로 돌려줘 지급하는, 쉽게 말해 돌려막기 방식으로 횡령을 이어왔습니다.

지금까지 고객들이 돌려받지 못한 돈만 11억 원가량으로 추산되는데요.

한번 빼돌렸다가 다시 돌려놓더라도 횡령에 해당하기 때문에 이를 감안하면 A 씨가 수십 년 동안 빼돌린 회사 자금은 11억 원이 넘을 수밖에 없습니다.

피해자 수가 얼마나 되는지조차 당장은 쉽게 집계하기 어려운 상황인데요.

특이한 건 이렇게 틈틈이 회사 자금을 챙겨 자신의 생활비로 써오던 A 씨가 스스로 경찰서를 찾아 자신의 횡령 사실을 자수했다는 겁니다.

경찰은 A 씨가 더 이상 돌려막기 수법으로 임기응변이 어려워졌단 판단도 있었겠지만, 무엇보다 최근 금융기관이나 사기업 내부 횡령자들이 줄줄이 수사기관에 붙잡히면서, 자신도 압박감을 느껴 자백했다는 취지로 진술했다고 설명했습니다.

실제 올해 들어서만 오스템임플란트부터 우리은행, 최근 아모레퍼시픽까지 내부 직원이 수억 원을 횡령하는 사례가 잇따르고 있죠.

자신도 이렇게 붙잡힐까 먼저 실토한 건데, A 씨는 20년 이상 일해온 상급자 B 씨 역시 함께 횡령에 가담했다고 진술했습니다.

[앵커]
서민금융기관인 새마을금고에서도 거액의 횡령 사건이 발생한 만큼 파장이 클 것 같은데요.

새마을금고 측은 이런 사실을 전혀 몰랐던 겁니까?

[기자]
네, 수십 년에 걸쳐 최소 11억 원, 추정컨대 그보다 더 많은 내부 자금이 사라질 동안 새마을 금고 측은 이 사실을 모르고 있었습니다.

금융 당국의 직접적인 통제를 받지 않는 제2금융권 기관이라 공식 감사에서 멀어져 있고, 새마을금고 중앙회에서 3년에 한 번, 일종의 자체적인 감사를 진행하는 게 전부였던 만큼 포착되지 않았던 것 같다는 게 경찰의 설명입니다.

새마을금고는 A 씨의 경찰 자수 뒤 뒤늦게 내부 감사에 착수한 상태인데요.

전문가들은 금융 기관 내부라 해도 내부 통제 시스템이 허술하다 보니, 횡령이 발각될 가능성이 낮다는 판단이 작용한 거로 보인다고 분석했습니다.

금융 기관 내 내부 통제와 감시 체계가 또 한 번 허점을 드러내면서 소비자들의 불안도 한 층 커지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