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기 이천 물류창고에서 또 화재...건물 전체 '폭삭'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 오전 경기 이천시에 있는 의류 물류창고에서 불이 나 1명이 다치고 140여 명이 급히 대피했습니다.

불은 창고에 있던 의류 3백만 장을 포함해 건물 1개 동을 모두 태웠는데, 조금 전 소방대원들이 큰 불길을 잡았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 기자 연결해 알아보겠습니다. 황보혜경 기자!

이제 불길이 어느 정도 잡혔나요?

[기자]
우선 화재 현장 모습을 화면으로 함께 보시겠습니다.

검은 연기가 마치 거대한 기둥처럼 창고에서 쉴새 없이 뿜어져 나옵니다.

건물은 불에 녹아내려 뼈대가 그대로 드러났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연신 물을 뿌려대며 화재를 진압하는 모습인데요,

부근에 논밭과 저수지 등도 보이는데 인접한 건물은 없는 상태입니다.

경기 이천시 마장면 이평리에 있는 물류창고에서 불이 난 건 오늘 오전 11시 40분쯤입니다.

조금 전인 오후 5시 22분 큰 불길이 잡혀 잔불 진화작업이 계속되고 있습니다.

관할 소방서 인력과 장비를 모두 동원하는 대응 1단계도 모두 해제됐습니다.

창고는 지상 4층짜리 창고 건물 1개 동으로, 연면적 14,658㎡에 달합니다.

창고 안에 골프 의류 300여만 장을 보관하고 있었는데요.

불에 타기 쉬운 의류에 불이 옮겨붙으면서 불길이 걷잡을 수 없이 커진 것으로 보입니다.

불을 끄려던 30대 남성 1명이 팔에 화상을 입었고, 직원 142명이 급히 대피했습니다.

소방대원들이 층층이 쌓인 의류를 헤집어가면서 불을 끄고 있어서, 완전 진화까지는 시간이 더 걸릴 예정입니다.

다만, 주변에 인접한 건물이 없어 불이 확대될 가능성은 크지 않은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불길을 잡는 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과 재산피해 규모 등을 조사할 방침입니다.

앞서 지난해 6월 이천시 마장면 쿠팡 물류센터에서도 큰불이 나 진화에 나선 소방관 1명이 순직하고, 축구장 15개 규모 건물이 모두 탔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황보혜경 (bohk101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