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靑 춘추관·영빈관 내부도 '활짝'..."국빈처럼 입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74년 만에 시민들에게 문을 연 청와대가 오늘부터는 건물 내부를 차례대로 공개합니다.

먼저 국빈들을 맞이하던 영빈관과 언론 행사가 진행되던 춘추관부터 문을 열고 시민들을 맞이하고 있는데요.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소식 알아보겠습니다. 송재인 기자!

[기자]
청와대 영빈관 앞입니다.

[앵커]
청와대 건물 내부가 공개되는 건 오늘이 처음인데요.

시민들 반응 어떻습니까?

[기자]
제가 나와 있는 곳은 영빈관입니다.

18개의 돌기둥이 건물을 받치고 있는 웅장한 건물은 지금까지 화면으로만 보거나 직접 관람 오신 분도 외경만 보실 수 있었을 텐데요.

오늘부터는 건물 안으로 들어갈 수 있습니다.

대규모 회의와 국빈들을 위한 공식 행사가 열렸던 건물인 만큼, 건물로 들어서는 시민들도 마치 귀한 손님이 된 것 같다며 즐거워했는데요.

시민의 발언 들어보시죠.

[김재옥 / 서울 목동 : 제가 뭐 국빈이 된 그런 느낌이었고 처음 보는 거라서 좋았어요, 아주. 생소하고….]

오늘부터 시민들에게 활짝 열린 영빈관 1층 홀은 외국 국빈들을 맞는 행사가 치러지던 접견장입니다.

우리나라를 상징하는 무궁화와 월계수, 태극 무늬가 형상화된 내부를 관람할 수 있는데, 화려하던 건물 바깥과 달리 실내는 소박한 모습이라 신기하다는 반응이 주를 이뤘습니다.

이렇게 청와대 건물 내부가 공개된 건 지난 10일, 관내 개방 이후 꼭 2주 만입니다.

최근까지 쓰던 장비와 기록 등을 정리한 뒤 오늘부터 차례대로 건물 내부를 공개하는 건데요.

영빈관과 함께 청와대의 '프레스센터', 춘추관도 함께 문이 열렸습니다.

청와대 대변인은 물론 대통령 본인도 직접 카메라 앞에 서 국민에게 입장을 밝혔던 브리핑룸에 들어선 시민들은 그저 신기하다는 반응을 보였고요.

특히 일일 청와대 대변인이 된 듯 체험할 수 있는 포토존에 서선 남녀노소 즐거워했습니다.

앞으로 청와대 개방 업무를 맡게 된 문화재청은 오늘 춘추관과 영빈관을 시작으로 이후 관저와 본관도 차례대로 개방해서,

시민들이 한층 더 친근하게 청와대를 체험할 수 있게 할 계획입니다.

다음 달 11일까진 청와대 건물 내부를 포함한 관람을 하려면 미리 신청을 통해 예약해야 하는데, 이후엔 상시 개방하는 방안도 검토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청와대 춘추관에서 YTN 송재인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