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관련 차관까지 조사 완료...백운규 곧 소환

실시간 주요뉴스

’산업부 블랙리스트’ 관련 핵심 피의자는 5명
’산업부 인사 실무자’ 김 모 국장 세 차례 소환
이인호 전 차관 등 대부분 이달 초 소환 조사
[앵커]
이른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백운규 전 장관을 제외한 핵심 피의자들에 대한 소환 조사를 이번 달 초 모두 마친 것으로 YTN 취재결과 확인됐습니다.

백운규 전 장관 소환 조사도 임박한 가운데 검찰은 청와대 등 '윗선' 개입 여부에 대해서도 수사에 박차를 가할 전망입니다.

이준엽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문재인 정부 초기 산하기관장들의 사퇴를 종용했다는 이른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의 핵심 피의자는 모두 다섯 명입니다.

산업부 인사를 담당하던 실무 라인부터 책임자인 장·차관까지, 모두 피의자 신분입니다.

이 가운데 가장 실무 라인에 가까운 당시 산업부 인사담당자 김 모 국장은 최근 세 차례 연속 검찰에 소환돼 조사를 받았습니다.

그런데 YTN 취재 결과 김 국장뿐 아니라 다른 핵심 피의자들도 대부분 검찰에 출석해 조사받은 거로 확인됐습니다.

당시 청와대와 산업부 인사를 소통해 온 손 모 과장과 실제 호텔로 산하기관장들을 불러 사퇴를 강요했다는 증언이 나온 국장급 인사 박 모 정책관.

나아가 '윗선'인 이인호 전 산업부 차관까지 이번 달 초 모두 검찰 조사를 받았습니다.

이제 남은 건 백운규 전 장관뿐입니다.

검찰은 최근 백 전 장관 핵심 측근으로 꼽히는 당시 탈원전 정책 추진 담당자도 불러 조사했습니다.

동시에 백 전 장관의 사퇴 종용 지시 정황이 담겨 있는 '월성 원전 1호기 사건' 수사 자료까지 분석하면서 사실상 백 전 장관을 정조준했습니다.

그런 만큼 검찰은 조만간 백 전 장관도 소환해 당시 산하기관장들 사퇴를 압박하도록 지시했는지 강도 높은 조사를 진행할 것으로 보입니다.

나아가 청와대 인사수석실 등 '윗선'의 개입이 있었는지도 집중적으로 추궁할 전망입니다.

지난 3월 대대적인 압수수색을 신호탄으로 고발 접수 3년 만에 재개된 검찰 수사가 '환경부 블랙리스트' 사건 때와 달리 '문재인 정부 청와대'까지 닿을지 관심이 커지고 있습니다.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