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이인호 전 차관까지 조사 완료...백운규 소환 임박

실시간 주요뉴스

[단독] 검찰, '산업부 블랙리스트' 이인호 전 차관까지 조사 완료...백운규 소환 임박
문재인 정부 초기 이른바 '산업부 블랙리스트'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백운규 전 장관을 제외한 핵심 피의자들을 최근 모두 불러 조사를 마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YTN 취재 결과, 서울 동부지방검찰청은 이번 달 초 피의자 가운데 한 명인 이인호 전 산업부 차관을 소환해 조사한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검찰은 또 당시 실무진인 산업부 김 모 국장과 청와대와 산업부 인사를 소통해 온 손 모 과장, 국장급 인사인 박 모 정책관 등 다른 주요 피의자들도 소환해 조사를 대부분 마쳤습니다.

특히 박 정책관은 실제 호텔로 산하기관장들을 불러 사퇴를 강요했다는 증언이 잇따라 제기된 인물입니다.

검찰은 조만간 백운규 전 장관도 소환해 문재인 정부 출범 초 산업부 산하기관장들이 잇따라 사임한 배경에 조직 차원의 사퇴 종용이 있었는지와, 이 과정에서 청와대 인사수석실이 개입했는지 등을 집중적으로 조사할 전망입니다.



YTN 송재인 (songji10@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