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중요 부품 사라진 새 전기차...사고 위험 큰데 해 줄 게 없다?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기아의 신형 전기차를 샀더니 주요 부품인 배터리팩 고정 볼트가 여러 개 빠져 있었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업체 측에 배터리팩 교체를 요구했지만 빠진 볼트를 다시 채웠으니 문제가 없다며 거절당했습니다.

김철희 기자의 단독 보도입니다.

[기자]
정비소에 세워진 파란빛의 차량.

차를 들어보니 볼트가 있어야 할 곳이 텅 비어 있습니다.

"이게 새 차냐고 이게. 사고차지. 이거 성능기록부 떼면 바로 사고차에요."

문제의 차량은 지난달 1일 등록해 막 달리기 시작한 기아의 신형 전기차 EV6 모델입니다.

차를 구매한 A 씨는 등록을 마친 다음 날 고속도로를 달리다 냉각수 경고등이 켜진 것을 보고 가까운 정비소를 찾았습니다.

그런데 확인해보니 핵심 부품 배터리팩을 고정하는 볼트 가운데 3개가 아예 없었습니다.

나머지 볼트들도 조금씩 닳은 상태였는데 탈부착 흔적이 있는 것으로 분석됐습니다.

볼트로 고정이 안 된 배터리팩이 운행 중 움직이다 보니 연결된 호스가 빠지면서 냉각수까지 줄줄 샌 겁니다.

[A 씨 / 신형 전기차 구매 : (직원이) 딱 쳐다보더니 이 차 배터리팩을 왜 분해했다가 붙였느냐고, 뗐다 붙였느냐고 그렇게 물어보더라고요. 황당하죠. 그 전날 번호판 단 차가….]

정비해도 같은 문제가 반복돼 더 큰 직영정비소까지 찾았던 A 씨는 불안한 마음에 배터리팩 교환을 요구했지만 이미 필요한 수리는 끝났다며 거절당했습니다.

[서비스센터 관계자 : 공장에서 어이없게 실수한 부분에 대해서 저희가 어쨌든 그 볼트를 체결해 드렸잖아요. 그리고 기능상에 문제가 없잖아요, 지금.]

항의를 계속하자 한 달 만에 보상하겠다는 답변을 내놨지만, 구체적인 방식에 관해서는 설명이 없었습니다.

[A 씨 / 신형 전기차 구매 : 자기네들은 그런 거 전혀 해줄 수 없다. 아무것도 해줄 수 없다. 서면으로 어떻게 할 것인지 답을 해달라고 그랬더니 서면으로 내줄 수가 없다고 하고….]

기아차는 YTN 취재진 질의에 차량 생산 과정에서 조립 불량이 발생해 고객에게 불편을 끼쳐 죄송하다면서 문제가 재발하지 않도록 노력하겠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밝혔습니다.

전문가들은 배터리팩 고정 볼트가 없는 건 차량 불량으로 볼 수 있다면서 더 적극적인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합니다.

[김필수 / 대림대 자동차공학과 교수 : 열에 대한 취약성 문제, 또 충격이나 압력을 받았을 때 화재의 가능성 이런 것들을 고려해서 바깥의 배터리팩에 대한 부분들은 체결 볼트가 굉장히 중요한 부분이기 때문에…. 보상이라든지 (배터리팩) 교체라든지 이런 것들이 필요하지 않나, 이렇게 판단할 수가 있습니다.]

특히 해당 모델은 이전에도 고주파 소음이 발생하는 등 문제가 반복됐던 만큼 리콜을 비롯한 더 근본적인 조치가 필요하다는 목소리도 나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