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로 살던 30대 기초수급자, 사망 한 달여 만에 발견

홀로 살던 30대 기초수급자, 사망 한 달여 만에 발견

2022.04.05. 오전 04:07
댓글
글자크기설정
인쇄하기
홀로 살던 30대 기초수급자, 사망 한 달여 만에 발견
ⓒ연합뉴스
AD
서울에서 홀로 살던 30대 기초생활보장수급자가 숨진 지 약 한 달 만에 발견됐습니다.

서울 관악경찰서는 지난 2일 관악구에 있는 한 다세대주택 화장실에서 39살 A 씨의 시신을 발견했습니다.

경찰은 보름 넘게 A 씨와 연락이 닿지 않는다는 친척의 신고를 받고 현장에 출동했습니다.

시신 상태와 휴대전화 사용 기록 등을 확인한 결과, 사망 시점은 약 한 달 전인 것으로 추정됐습니다.

경찰은 A 씨가 지병을 앓으며 생활고를 겪고 있었다며, 부검 결과 1차 구두소견으로는 병사로 추정된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이경국 (leekk04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
당.점.사 - 당신의 점심을 사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