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집 수리 요구 안 들어줘"...말다툼 끝에 세입자가 집주인 살해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집수리 문제를 말다툼을 벌이다 세입자가 집주인을 살해하는 사건이 벌어졌습니다.

세입자는 둔기로 집주인을 여러 차례 내려친 뒤 스스로 경찰에 신고해 붙잡혔습니다.

김혜린 기자의 보도입니다.

[기자]
서울 창동에 있는 다세대 주택 앞에 경찰차가 도착합니다.

뒤이어 구급대원이 서둘러 현장에 들어섭니다.

사건이 일어난 건 어제(16일) 오후 4시 40분쯤.

세입자 60살 여성 김 모 씨는 같은 건물에 사는 집주인 64살 허 모 씨를 둔기로 여러 차례 내리쳤습니다.

범행 직후 김 씨는 스스로 경찰에 신고해 자수했습니다.

체포 당시 별다른 저항은 없었던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김 씨는 경찰 조사에서 주방 수리를 요구하기 위해 집주인을 불렀다가 홧김에 범행을 저질렀다고 진술했습니다.

집주인이 자신의 요구를 들어주지 않고 자신을 정신질환자로 취급했단 겁니다.

둔기로 머리를 여러 차례 맞은 허 씨는 현장에서 숨졌습니다.

[인근 주민 : 여기다 간혹가다가 화장실이 막혀서 물이 새고 그래요. 보통 주인들 보면 되게 성가시게 생각하시는데 (집주인이) 위에 사시니까 바로바로 내려오셔서 해결해주시고 (그랬거든요.)]

경찰 관계자는 김 씨에게 정신 병력은 없었다면서, 범행 뒤 겁이 난 김 씨가 자수한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습니다.

경찰은 허 씨에 대한 부검을 의뢰하고 김 씨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할 방침입니다.

YTN 김혜린입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