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호텔 뛰쳐나와 살려달라 외친 여성..."가수와 마약" 주장

실시간 주요뉴스

호텔 뛰쳐나와 살려달라 외친 여성..."가수와 마약" 주장
한 여성이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 출신 가수와 마약을 투약했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조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마포경찰서는 어제(28일) 새벽 2시 10분쯤 서울 마포구의 한 편의점 앞에서 "여성이 뛰어와 자신을 살려달라고 한다"는 행인의 신고를 접수했습니다.

여성은 인근 호텔에서 한 남성과 대마로 추정되는 갈색 가루를 흡입했다고 경찰에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힙합 오디션 프로그램에 출연한 가수로 알려진 남성은 여성이 술에 취해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주장한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이 여성을 상대로 마약 간이 검사를 실시한 결과 음성이 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경찰은 여성의 모발과 현장에서 발견된 갈색 가루를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정밀 감정 의뢰하고,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있습니다.


YTN 신준명 (shinjm752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