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효성 조현준 징역 2년 구형

실시간 주요뉴스

검찰, '계열사 부당지원' 효성 조현준 징역 2년 구형
검찰이 계열사 부당 지원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조현준 효성그룹 회장에게 징역 2년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오늘(25일), 서울중앙지방법원에서 열린 결심 공판에서 조 회장에게 징역 2년을 선고해달라고 요청하고 효성 법인에 벌금 2억 원, 효성투자개발에 벌금 4천만 원을 구형했습니다.

검찰은 이 사건이 자회사 효성투자개발을 효성그룹의 부속물이나 조 회장의 사유물로 여겨 거래한 결과라며, 조 회장이 공정거래위원회 조사부터 재판까지 범행을 부인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조 회장은 최후진술에서 면밀하게 회사 일을 챙겼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해 죄송하다며, 다시 기회가 주어진다면 재판에서 배운 점을 경영에 반드시 참고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조 회장 등의 1심 선고는 오는 3월 15일 열립니다.

앞서 공정위는 2018년 4월, 사실상 조 회장의 개인회사인 계열사가 경영난으로 퇴출 위기에 처하자 그룹 차원에서 지원책을 기획하고 자금을 지원했다며 조 회장 등을 고발했고, 검찰은 공정거래법 위반 혐의로 재판에 넘겼습니다.




YTN 한동오 (hdo8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