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친구들과 졸업하고 싶어요"...재건축에 강제전학 위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 서초구에 있는 학교가 주변 아파트 재건축 공사에 맞춰 학교 건물을 다시 짓기로 해 학생들이 모두 강제 전학을 가야 한다는 제보가 들어왔습니다.

학부모들은 아이들의 학습권 침해를 이유로 공사를 연기해달라고 요구하고 있지만, 재건축조합 측은 조금이라도 시공을 서둘러야 한다고 맞서고 있습니다.

박기완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해 서울 반포중학교에 입학한 최준서 군은 지난해 코로나19로 2학기가 되어서야 처음 친구들을 만났습니다.

이제야 겨우 친해졌는데, 올해 모두 강제 전학을 가야 할지도 모른다는 소식에 아쉬움이 가득합니다.

[최준서 / 서울 반포중학교 1학년 : 친구들, 선생님, 주변 사람들 다 너무 좋은 분들이세요. 강제 전학 가게 되면 저희가 많이 힘들어 할 것 같아요. 친구들과 떨어지게 될 거 아니에요.]

학교 옆에 있는 아파트 재건축 계획이 강제 전학의 발단이 됐습니다.

10여 전쯤 재건축조합 측이 기부채납 형식으로 아파트 건설과 동시에 학교 건물까지 지어주기로 해 학교 측도 동의했는데

사업 중단과 재개를 반복하던 조합 측이 돌연 내년 초까지 학교를 비워달라고 한 겁니다.

[반포1단지(1,2,4주구) 재건축조합 조합장 : (시간이 갈수록) 조합원이 손해가 막대합니다. 서울 시내 전셋값이 비싸서 우리는 같이 빨리 해야 하는데, 교육지청에서 학교 존치를 한다고 하면 저희가 방법이 없잖아요.]

2학년 아이들은 올해 3학년이 돼 졸업할 때까지 그대로 다닐 수 있지만 1학년들은 어쩔 수 없이 다른 학교로 흩어져야 하는 상황.

관할 교육지원청은 학교 때문에 전체 공사 일정이 미뤄질까 섣불리 나서기 어렵다고 말합니다.

[강남서초교육지원청 관계자 : 기부 채납을 해서 지어지는 거기 때문에, 우리가 짓는 게 아니에요, 공사 주체는. 거기 일정에 우리도 조율을 해줘야 하거든요.]

학부모들은 강하게 반발하고 있습니다.

자녀들이 다른 교육 환경에 적응해야 하고 친구도 새로 사귀어야 한다는 부담감이 크기 때문입니다.

이미 코로나19 사태로 불확실한 상황을 겪었는데 또 강제 전학이라는 불안감을 안겨줄 수는 없다고도 호소합니다.

[서울 반포중학교 1학년 학부모 : 다시 또 어디로 가야 할지도 모르고 누구를 만나야 할지도 모르고 어떤 선생님, 어떤 새로운 학교에 적응해야 할지도 모른다고 하니 아이들이 지금 정서적으로 사춘기라서 아이들은 불안할 수밖에 없겠죠.]

학부모들은 97%가 아이들이 모두 졸업한 뒤 휴교하기를 원한다는 설문조사를 교육지원청에 전달하기도 했지만, 바뀌는 건 없었습니다.

[서울 반포중학교 1학년 학부모 : 저희는 공사를 방해하려는 의도도 없고 의지하고 맡길 수 있는 것도 교육청이라는 곳인데, 이렇게 나오시니까 저희는 너무 답답해서, 교육청은 누구를 위해 존재하는 것인지….]

조합과 교육지원청, 학부모들 간에 협의가 진행되고 있지만, 의견 차이는 좁히지 못하는 상황.

이런 사이 영문도 모르는 아이들은 친구들과 떨어져야 하는 건 아닌지, 불안감만 커지고 있습니다.

[최준서 / 서울 반포중학교 1학년 : 어른들이 저희를 입학하게 했으면 졸업도 어른들이 책임지고 저희를 3학년까지 졸업시켜주셨으면….]

YTN 박기완입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