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박범계, 김건희 檢 불출석에 "선거라고 예외 안 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에 연루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의 배우자, 김건희 씨의 검찰 소환 불응 보도에 대해 '선거라고 예외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검찰과 김 씨 측 모두 소환 관련해선 무대응으로 일관하고 있는데, 대선 전 사건이 처분될 수 있을지 여전히 미지수입니다.

한동오 기자입니다.

[기자]
검찰은 지난달 초, 도이치모터스 주가조작 의혹이 사실이었다고 결론 내리면서 권오수 회장과 공범 등 14명을 재판에 넘겼습니다.

다만 돈을 댄, 이른바 '전주' 역할을 했다고 의혹이 제기된 김건희 씨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 진행 중이라며 처분을 미뤘습니다.

한 달이 지난 최근, 검찰이 소환을 통보했지만 김 씨 측이 대선 전 출석하기 어렵다는 의견을 전달했다는 보도까지 나오면서 박범계 법무부 장관이 입장을 밝혔습니다.

수사기관이든, 수사기관의 수사대상이 되는 사람이든 보편타당한 기준들이 있는 게 아니겠냐며 선거라고 해서 예외는 안 된다고 말했습니다.

원칙을 강조한 말로도 들리지만, 과거 발언과 맞물리면서 다시 수사 가이드라인 논란이 일 것으로 보입니다.

박 장관은 지난달 언론 인터뷰에서 김 씨가 전주로서 상당한 금액이 참여해 있다며, 검찰이 합당한 결론을 내야 한다고 말해 야권의 반발을 샀습니다.

[박범계 / 법무부 장관 (지난달 29일 법조기자 간담회) : 수사 가이드라인 아닙니다. 전임 장관에 의해 총장의 수사지휘가 배제돼 있기 때문에, 구체적이고 직접적인 수사 정보를 보고받지 못하고 있습니다.]

검찰은 잇따르는 소환 관련 보도에 확인해줄 수 없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습니다.

김 씨 측 역시 별다른 반응을 내놓지 않아, 소환조사가 완료된 뒤나 기소나 불기소 등 처분이 이뤄진 뒤에야 언론에 공개될 것으로 보입니다.

김 씨가 받는 또 다른 의혹인 전시기획사 코바나컨텐츠의 대기업 협찬 의혹도 아직 수사가 종결되지 않았습니다.

검찰은 공소시효가 임박한 일부 혐의만 지난달 무혐의 처분했는데, 시효가 남은 다른 전시회 협찬 등도 비슷한 절차를 밟을 거라는 전망이 조심스럽게 나옵니다.

신속하게 김건희 씨 관련 수사를 끝내야 선거에 미칠 영향을 최소화할 수 있지만 현재로썬 언제 소환이 이뤄질 수 있을지조차 안갯속입니다.

YTN 한동오입니다.



YTN 한동오 (hdo8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