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대형마트·백화점 "설 앞두고 방역 패스 해제 환영"...자영업자들 "형평성 어긋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정부가 오늘부터 전국 대형마트나 백화점 등 6개 업종에 대한 방역 패스를 해제했습니다.

설 연휴를 앞두고 이뤄진 정부의 방역 패스 완화 조치에 매장 규모에 따라 상인들 반응은 엇갈리고 있습니다.

자세한 내용, 취재기자 연결해 알아봅니다. 윤해리 기자!

[기자]
네, 경기 용인시 대형마트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오늘부터 백신 미접종자나 미완료자들도 전국 대형마트나 백화점을 이용할 수 있게 됐죠?

[기자]
네, 이곳에는 어제까지만 해도 방역 패스 안내문이 곳곳에 붙어있었는데요.

지금은 QR코드와 안심콜만으로도 마트를 이용할 수 있어서 방역 패스 확인을 위한 긴 대기 줄은 찾아볼 수 없습니다.

백신 미접종자도 마트 출입이 가능해지면서, 간만에 장을 보러 온 손님도 있었습니다.

정부는 오늘 대규모 점포들에 대한 방역 패스 적용을 해제했습니다.

시설을 이용하는 내내 마스크를 착용할 수 있고 침방울이 튈 만한 활동이 적어 비교적 감염 우려가 낮다는 이유에서입니다.

독서실과 스터디 카페, 영화관, 도서관, 박물관 등도 같은 이유로 방역 패스 적용 대상에서 빠졌습니다.

하지만 백화점과 마트 안에 있는 식당과 카페를 이용하려면 방역 패스가 여전히 필요합니다.

[앵커]
매장 규모에 따라 방역 패스 적용 기준이 나뉘면서 상인들의 반응은 엇갈리고 있죠?

[기자]
네, 방역 패스 적용이 제외된 대형마트나 백화점은 바뀐 정부 지침을 환영했습니다.

설 연휴를 앞두고 방역 패스로 인해 일부 손님들 발길이 끊길까 걱정했는데, 부담을 덜게 된 겁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엄지훈 / 대형마트 부점장 : 설 명절을 앞두고 농업인들의 농산물 판매에 어려움이 예상됐는데 다행히 한숨 돌리게 됐습니다.]

하지만 식당이나 카페를 운영하는 자영업자들은 불만을 토로하고 있습니다.

인원 밀집도가 높은 대규모 점포들만 방역 패스를 풀어준 게 형평성에 어긋난다며 영업 제한이라도 풀어달라고 호소하고 있습니다.

학원과 공연장도 방역 패스가 해제됐지만, 예외 사례가 있어 볼멘소리가 나옵니다.

마스크 착용이 어려운 관악기 연주, 노래, 연기 학원 등은 방역 패스가 유지됩니다.

또 50명 이상 모이는 비정규 공연장도 지금처럼 방역 패스가 필요합니다.

정부는 청소년 방역 패스도 오는 3월 예정대로 시행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앞서 법원은 지난 14일 서울 지역 청소년 방역 패스 적용을 중단하라는 결정을 내렸지만, 정부는 이에 항고할 예정입니다.

청소년이 전체 확진자 가운데 4분의 1 이상을 차지할 정도로 감염 비율이 높아 방역 패스를 유지할 필요가 있다는 설명입니다.

정부는 학습권 침해 논란이 있었던 학원 등을 방역 패스 적용 대상에서 제외한 만큼, 법원의 판결이 달라질 거라고 기대하고 있습니다.

또 방역 패스를 둘러싼 현장의 혼란을 줄이기 위해 불가피하게 백신 접종을 할 수 없는 예외 사유를 확대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경기 용인시 대형마트에서 YTN 윤해리입니다.


YTN 윤해리 (yunhr092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