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다음 달 5∼11살 접종계획 발표...'오미크론' 동네병원도 진료 참여

실시간 주요뉴스

어제 자정까지 45.5% 3차 접종…"미접종자 최소화 방침"
12∼17살 청소년 접종 독려…5∼11살 어린이 계획도 마련
미국 등은 소아용 백신 허가…한국 대상자 300만 명
[앵커]
다음 달 5∼11살 어린이 백신 접종 계획을 정부가 마련하기로 했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유행으로 확진자가 늘어나면 동네병원에서 코로나19 진료를 할 수 있도록 방역체계를 손보기로도 했는데요.

백신 접종하는 위탁의료기관 현장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알아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서울 옥수동에 있는 이비인후과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접종 현장 분위기는 좀 어떻습니까?

[기자]
조금 전 오전 9시부터 병원 진료가 시작됐는데요.

문을 열기 전부터 조금씩 사람들이 기다리는 모습이었습니다.

오늘(17일) 이곳에서 50여 명이 부스터 샷, 그러니까 3차 접종을 합니다.

나잇대는 20대부터 60대 이상 고령층까지 다양한데요.

지금까지 3차 접종을 마친 사람은 어제(16일) 자정 기준 전체의 45.5%에 이릅니다.

정부는 지난 14일 오미크론 등 변이 확산 막기 위해 최대한 미접종자를 줄이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는데요.

3차 접종뿐만 아니라 지금 한창인 12∼17살 청소년 접종을 계속해서 독려하겠다는 입장입니다.

또 다음 달에는 5∼11살 어린이의 백신 접종 계획을 마련하기로 했는데요.

미국, 스위스, 브라질, 아일랜드, 말레이시아 등 소아용 코로나19 백신을 허가한 나라들 사례를 살펴보고 있습니다.

한국의 5∼11세 나잇대는 300만 명 정도인데요.

식약처는 5∼11세 백신을 허가할지 아직 결론을 내리지 않았습니다.

정부는 식약처 허가가 떨어지면 소아용 백신 도입 시기나 물량 계획도 구체적으로 세울 방침입니다.

[앵커]
코로나19 대응에 동네 병원 참여도 늘린다고요?

[기자]
네. 어제(16일)까지 닷새 연속으로 4천 명대 확진자가 나왔는데요.

정부는 하루 확진자가 다시 7천 명을 넘기면 비상계획을 가동하기로 했습니다.

이곳 같은 의원급, 동네 이비인후과나 내과에서도 코로나19 진료를 보게 된다는 게 눈에 띄는데요.

수요가 폭증할 때는 코로나19 검사 기능도 나눠 맡게 됩니다.

기존에는 선별진료소에서 PCR 검사를 받는 게 주된 방식이었다면요.

이제는 위험군이 아니면 동네 병원이나 의원에서 30분 안에 결과가 나오는 '신속항원검사'를 먼저 하는 방식으로 보완한다는 겁니다.

만일 신속항원검사에서 양성이 나오면 PCR 검사를 다시 해서 확진 여부를 최종판단하게 됩니다.

또 지금까지 정부의 방역 정책은 확진자가 나오면 동선을 낱낱이 추적해 밀접접촉자를 모두 격리하는 방식이었는데요.

오미크론이 우세종으로 자리 잡으면 이제 역학조사는 앱에 스스로 동선을 입력하는 방식으로 바뀌게 됩니다.

대신 60세 이상을 비롯한 고위험군만 역학 조사해 집중 관리 하겠다는 방침입니다.

지금까지 서울 옥수동 이비인후과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카카오톡] YTN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