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새해 첫날 금고 11억 돈뭉치 훔쳐 달아난 남녀...용의자 추적 중

실시간 주요뉴스

[단독] 새해 첫날 금고 11억 돈뭉치 훔쳐 달아난 남녀...용의자 추적 중
코인 투자 회사 금고에서 현금 11억 원어치를 도둑맞아 경찰이 용의자를 추적하고 있습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절도 혐의로 여성 A 씨와 남성 B 씨를 쫓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A 씨 등은 지난 1일 저녁 8시 반쯤 논현동에 있는 코인 투자 회사에 카드키를 찍고 들어간 뒤, 금고에서 현금 11억290만 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를 받습니다.

다음 날 신고를 접수한 경찰은 CCTV를 통해 겉옷 모자를 뒤집어쓴 남성과 여성이 사무실로 들어가는 걸 확인하고 이들의 신원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YTN 김혜린 (khr08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