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마두역 앞 상가, 내일 정밀안전진단...전문가들, '지하수' 원인 지목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지하 기둥이 부서져 붕괴위험이 제기된 고양시 마두역 앞 상가 건물은 이틀째 출입이 통제된 가운데 내일(2일) 정밀안전진단이 진행됩니다.

전문가들은 건물 노후화보다는 지하수가 원인일 가능성이 크다고 보고 있습니다.

김철희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땅 꺼짐과 기둥 균열 사고가 발생한 마두역 앞 상가 건물로 사람들이 들어갑니다.

안전 상태를 점검하고 대책을 세우기 위해 정부와 지자체 관계자들이 모인 겁니다.

여전히 균열이 남아 있는 주차장 기둥 주변에는 혹시 모를 붕괴를 막기 위해 지지대가 설치됐습니다.

문제가 생긴 기둥에 대한 긴급 보강공사는 새벽 1시쯤 끝났습니다.

하지만 건물에 대한 안전이 최종적으로 확인될 때까지 건물 출입과 사용을 제한하기로 했습니다.

추가 위험은 없는지 감시하기 위해 진동과 기울기를 측정하는 센서와 CCTV 등도 설치됐습니다.

정밀 안전진단은 내일부터 시작될 예정입니다.

[고양시 관계자 : 일부가 먼저, 점검이 시행돼요. 일단은 건물 기본적인 안전 상황도 봐야 하는 거고요. 그리고 이제 지반 문제가 있고….]

대책회의에 참석한 전문가들은 지하수 문제가 사고 원인일 수 있다고 지적했습니다.

건물이 낡기는 했지만, 문제를 일으킬 정도는 아니라는 겁니다.

고양시는 관내에서 땅 꺼짐 사고가 계속되고 있는 만큼 지반 문제에 대한 종합적인 대책 마련도 검토하고 있습니다.

[고양시 관계자 : 일단 그런 원인을 제대로 찾아야지 이제 진단도 나오는 거고…. 지반 문제들 그런 부분도 종합적으로 접근하는 계획까지 이제 이 조치 이후에 또 나아가야 하겠죠.]

앞서 지난 2017년과 2019년엔 지하철로 한 정거장 떨어진 백석동에서 모두 다섯 차례에 걸쳐 땅 꺼짐이 발생해 인명피해가 나기도 했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