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은행 직원 등 20대 남성 2명이 초등학생 감금·성폭행

실시간 주요뉴스

남성 2명 감금죄로 현행범 체포…1명은 은행직원
남성들, 6개월 전 SNS 통해 A 양 알게 돼
"오피스텔 오라" 협박…성폭행 뒤 11시간 감금
경찰, 추가 범행 여부 조사…구속영장 신청 방침
[앵커]
은행 직원 등 20대 남성 두 명이 초등학생 여자아이를 감금한 채 성폭행한 혐의로 체포돼 조사받고 있습니다.

취재 기자 연결해 자세히 들어보겠습니다. 우철희 기자!

[기자]
네, 사회1부입니다.

[앵커]
초등학생을 감금하고 성폭행했다는 게 충격적인데, 어떻게 발생한 건가요?

[기자]
네, 어제 오후 1시 20분쯤 한 초등학생 여자아이의 어머니가 경찰에 급히 112신고를 했습니다.

딸이 집을 나갔으니 찾아달라는 거였는데요.

경찰이 수색에 나서서 신고 접수 7시간 만인 어제저녁 8시 20분쯤 서울 신당동에 있는 오피스텔에서 13살 A 양을 찾아냈습니다.

그런데 이상한 점이 있었습니다.

현장에는 남성 두 명이 있었고, A 양은 보일러실에 갇혀 있었던 건데요.

경찰은 보일러실을 강제로 열어 A 양을 빼낸 뒤 무슨 일이 있었는지 자초지종을 물었습니다.

그 결과, 오피스텔에 있던 남성들이 A 양을 가뒀다는 사실을 파악하고는 이들을 즉각 현행범으로 체포했습니다.

22살 조 모 씨와 23살 박 모 씨였는데, 경찰 조사결과 조 씨는 은행 직원으로 확인됐고, 박 씨는 특별한 직업이 없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두 사람이 서로 어떻게 아는 사이인지는 아직 확인되지 않았는데요.

경찰 조사 결과 두 사람은 6개월 전 SNS를 통해 알게 된 A 양을 협박해 오피스텔에 오게 한 뒤 성폭행하고, 11시간가량 감금한 거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구체적인 범행 경위와 추가 범행 여부를 조사한 뒤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입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우철희 (woo72@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재배포 및 AI 데이터 활용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