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재택치료 땐 4인 가구에 136만 원 지원...격리 기간 단축

실시간 주요뉴스

정부가 코로나19 재택치료 활성화를 위해 추가 생활비를 지원하고, 가족의 격리 기간도 줄이기로 했습니다.

보건복지부 중앙사고수습본부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에 이러한 내용을 담은 재택치료 개선방안을 보고했습니다.

우선 재택치료 대상이 백신 접종을 마무리했거나 18살 이하인 경우에는 4인 가구의 10일 기준 생활비를 136만 4,920원으로 늘립니다.

이는 기존 생활비보다 46만 원 증가한 수준입니다.

또 확진자 가족의 격리부담을 줄이기 위해 공동 격리자의 관리 기간을 기존 10일에서 7일로 단축했습니다.

이에 따라 가족 격리자는 격리 8일 차부터 출근이나 등교를 할 수 있게 됩니다.

아울러 의료기관의 대응 역량 확보를 위해서 재택치료자의 건강 모니터링 기간을 10일에서 7일로 단축한다는 방침입니다.




YTN 조태현 (choth@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