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故 김용균 3주기 추모 주간..."비정규직 철폐해야"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충남 태안화력발전소에서 작업 도중 사망한 고 김용균씨의 3주기를 앞두고, 시민단체들이 추모주간을 선포했습니다.

추모위원회는 현 정부가 산재 사망 노동자를 절반으로 줄이겠다고 약속했지만, '위험의 외주화'는 여전하다며, 비정규직을 철폐하고, 중대재해처벌법 적용 기업을 확대해야 한다고 요구했습니다.

직접 들어보시죠.

[김도현 / 산재피해가족네트워크 : 산재 사망자의 80%에 해당하는 50인 미만 사업장은 중대재해처벌법이 유예되거나 적용되지 않습니다. 김용균들은 김용균법에 의해서도 원청이 책임질 우리 직원이 아니고 근로기준법은 5인 미만 사업장에 노동자들은 보호하지 않습니다.]

[김미숙 / 故 김용균 어머니 : 발전소 비정규직 정규직 전환 문제가 아직 해결되지 않았고 노무비까지 아직도 빼앗기고 있다는데 이 문제도 하루빨리 해결하고 싶습니다. 용균이 같은 노동자들은 목숨을 걸고 일해야 하고, 권리를 포기해야 일자리를 얻는 비정규직이 없어지는 사회를 만들고 싶습니다.]


YTN 오선열 (ohsy55@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