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일상이 털린다" 공유기·IP 카메라도 해킹에 뚫려..."범죄 악용 대응 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최근 아파트 월패드 해킹 소식에 놀란 분들 많으실 텐데요.

공유기나 IP 카메라 등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다른 네트워크 장비도 해킹에 무방비로 노출된 것으로 YT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국정원은 해킹된 네트워크 장비가 범죄에 악용된 정황도 포착해 본격 대응에 나섰습니다.

김철희 기자가 단독 보도합니다.

[기자]
탁자 위 옷가지가 어지럽게 흩어져 있는 집 안 모습이 영상에 고스란히 담겨 있습니다.

TV를 보는 사람은 자신이 촬영되고 있다는 사실을 모르는 듯 카메라를 전혀 의식하지 않습니다.

모두 가정용 CCTV 같은 네트워크 장비 해킹을 통해 유출된 불법 촬영물입니다.

해커들은 이렇게 확보한 영상을 다크웹 등에 올리고, 팔아넘기기도 합니다.

IP 카메라뿐 아니라 공유기 등 일상생활에 흔히 사용하는 네트워크 장비 전체가 해커들의 표적입니다.

[국정원 요원 : 생각했던 것보다 의외로 큰 피해가 있는 것을 확인할 수 있는데요. 사고 조사 이런 부분을 확인하다 보면 실제 다른 전산망을 공격하기 위한 해킹 경유지로 활용되기도 하고, 그다음에 거기에 있는 자료를 훔쳐 가는 이런 것도 확인되고 있는데요….]

국정원도 일반인들의 네트워크 장비 해킹 피해를 다수 파악한 상황.

지난 10월에는 국내외 유무선 공유기나 IP 카메라 등 네트워크 장비 8백여 대가 국제 랜섬웨어 조직의 해킹 공격에 이용된 사실도 확인했습니다.

국정원은 문제의 해커 조직을 특정하고 이들을 추적하기 위해 국내외 관계 기관과 함께 본격 대응에 나섰습니다.

[국정원 요원 : (해킹) 공격 주체에 대해서는 저희가 관계기관 또는 해외기관과 협력을 해서 어떤 공격이 이뤄지고 있고, 어떤 수법이 이뤄졌고, 누가 하고 있는지에 대해서는 공동 대응해 나가고 있습니다.]

국정원은 공격당한 장비 대부분이 초기 비밀번호를 그대로 사용하는 등 보안 수칙을 지키지 않아 뚫린 것으로 보고 있습니다.

따라서 추가 피해를 막기 위해 기본 보안 수칙을 철저하게 지켜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YTN 김철희입니다.



YTN 김철희 (kchee21@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