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신규 환자 5천128명...'주말 효과' 없이 5천 넘겨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4차 대유행이 다섯 달 가까이 계속되는 가운데 확진자가 조금씩은 줄어드는 '주말 효과'에도 신규 환자 수가 5천 명을 넘겼습니다.

오미크론 변이 확진 사례는 전날(4일)보다 3명 늘어난 12명이 확인됐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권남기 기자!

주말 효과에도 신규 확진자가 5천 명을 넘어섰네요.

[기자]
오늘(5일)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환자는 5천128명입니다.

닷새째 5천 명 안팎을 유지하면서 확산세가 계속되고 있는데요.

토요일 발생 환자, 그러니까 일요일 집계 기준으로 5천 명을 넘어서는 건 이번이 처음입니다.

통상 주말이나 휴일에는 검사 건수가 줄면서 신규 환자도 함께 감소하는 이른바 '주말 효과'가 대부분 나타났는데, 이런 흐름이 깨진 겁니다.

위중증 환자는 744명으로 역대 최다를 기록한 어제보다는 8명이 줄었지만, 여전히 닷새 연속 7백 명대를 나타냈습니다.

위중증 환자가 늘다 보니 사망자도 늘어나며 어제 하루 43명이 숨졌습니다.

코로나19 관련 사망자는 누적 3천852명으로 치명률은 0.81%입니다.

지역별 발생 현황을 보면 환자가 집중된 수도권 상황은 더욱 심각해, 국내 발생 확진자 가운데 75% 정도가 수도권에서 발생했습니다.

수도권의 중환자 전담 병상 가동률은 85% 이상이며, 특히 서울과 인천은 모두 90%를 넘겼습니다.

이런 가운데 오미크론 변이 감염 환자는 어제(4일) 국내에서 3명이 더 발생하며 모두 12명이 확인됐습니다.

인천 미추홀구의 한 교회 행사에 함께 참석한 교인들에 대한 검사가 진행 중이어서 연쇄 감염 우려는 여전한 상황입니다.

[앵커]
코로나19 확산세가 거센 가운데 내일(6일)부터는 일상회복을 잠시 멈추고 사적 모임 제한과 방역 패스 확대 등 방역이 강화되죠?

[기자]
정부는 우선 사적 모임 허용 인원을 수도권은 최대 6명, 비수도권은 8명으로 줄였습니다.

연말연시에 열리는 대규모 모임을 제한하기 위한 것으로, 내일(6일)부터 내년 1월 2일까지 적용됩니다.

여기에 백신 접종이나 코로나19 음성 여부를 확인하는 '방역패스' 적용 시설이 식당과 카페, 학원, PC방 등으로 대폭 확대됩니다.

다만, 백신 접종을 하지 않은 사람도 혼자서 식당과 카페를 이용하거나 사적 모임에 1명까지 참여하는 건 가능합니다.

방역패스 확대 조치 역시 내일(6일)부터 시행하되, 처음 일주일은 계도 기간입니다.

또, 사적 모임 제한과 달리 '방역패스'는 종료 시점을 따로 정하지 않고 계속 확대하기로 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 2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권남기 (kwonnk09@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