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우린 아마추어"...공수처 잇단 자충수로 수사 마무리 수순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고발 사주' 의혹을 수사하는 공수처의 잇단 신병확보 실패로 손준성 검사를 비롯한 핵심 관계자들이 불구속 기소되는 선에서 수사가 마무리될 거라는 전망이 벌써 나오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공수처가 구속 심사에서 자신들은 '아마추어'라는 발언을 한 것으로 알려져 수사력 부족을 스스로 인정한 것 아니냐는 비판까지 더해지고 있습니다.

김다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는 지난 9월 9일 이른바 '고발 사주' 의혹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석 달 동안의 수사 성적표는 초라합니다.

핵심 인물인 손준성 검사에 대한 체포 영장과 두 차례의 구속영장 모두 법원에서 퇴짜를 맞았습니다.

두 차례 소환조사와 대검찰청 압수수색 등 보강 수사까지 했지만 혐의를 소명하기에는 역부족이었습니다.

수사 실력 부족이라는 비판과 함께 구속 심사 과정에서 오갔던 말까지 도마 위에 올랐습니다.

여운국 공수처 차장이 당시 구속 필요성을 설명하는 과정에서 자신들은 아마추어이고 손 검사 측은 수사 전문가라고 말했다는 겁니다.

영장 발부의 필요성을 강조하기 위한 취지였다 해도, 피의자들 앞에서 자신들의 역량 부족을 스스로 드러낸 건 부적절했다는 비판이 나옵니다.

수사 적법성을 두고도 잡음이 끊이지 않고 있습니다.

이미 이뤄진 김웅 국민의힘 의원실 압수수색이 통째로 취소되기도 했는데, 공수처가 법원 결정에 불복하면서 당시 압수수색의 위법 여부는 대법원 판단을 받게 됐습니다.

손 검사 측도 참여권이 배제된 상태에서 압수수색이 집행됐다며 법원에 처분 취소를 요청했습니다.

법원이 이를 받아들이면 압수수색으로 확보한 자료는 증거 능력이 사라지게 됩니다.

고발 사주 의혹은 고발장 작성을 지시하고 전달한 것으로 지목된 손 검사의 혐의 입증이 우선돼야 합니다.

공수처가 이를 제대로 해내지 못하면서 손준성 검사 등 핵심 인물들을 불구속 기소하는 선에서 수사가 마무리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습니다.

YTN 김다연입니다.


YTN 김다연 (kimdy081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