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인천 교회 '오미크론 집단감염' 우려...식당·학교 추적 검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오늘 추가로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3명은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 부부에서 비롯된 신도의 가족이어서 집단 감염 우려가 점점 현실화되고 있습니다.

방역 당국은 현재 교회 관계자와 신도 800여 명을 검사하고, 변이 감염자가 방문한 식당과 학교 등에 대해서도 선제 검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홍민기 기자!

[기자]
네, 인천 미추홀구의 한 교회 앞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네, 홍 기자 뒤로 보이는 교회가 오미크론 집단감염이 일어난 곳이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현재 교회는 완전히 폐쇄된 상태인데요.

방역 당국은 이 교회를 오미크론 변이와 관련한 첫 집단감염 사례라고 밝혔습니다.

앞서 이 교회 교인인 외국 국적 남성 A 씨는 지난달 24일 국내 첫 오미크론 확진자 부부가 귀국할 때 차를 태워줬고 오미크론에 확진됐습니다.

A 씨의 가족들도 오늘 새롭게 확진 결과가 나왔는데 이들이 지난달 28일 이곳 교회에서 열린 집단 예배와 외국인 대상 프로그램에 참여했던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같은 시간에 참석했던 사람만 411명에 달하는데요,

이 가운데 A 씨의 부인, 장모, 지인 세 명이 조금 전 오미크론 확진 판정을 받은 겁니다.

방역 당국은 이들보다 앞 시간대에 예배를 드린 참석자 369명을 합쳐 800명 가까운 사람들에 대해 추적 검사를 벌이고 있습니다.

변이 여부를 판단하는 전장 유전체 검사에는 다소 시간이 걸리기 때문에, 검사 결과는 다음 주쯤 나올 것으로 보입니다.

또 지난 1일, 오미크론 확진자와 같은 식당을 이용한 50대 여성도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역시 오미크론 감염 의심자로 분류돼 방역당국이 검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또 첫 오미크론 확진자 목사 부부의 자녀 한 명도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요.

이 자녀가 다니는 초등학교에 대해서도 재학생 700여 명과 교직원 40여 명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선제검사를 진행할 예정입니다.

[앵커]
수도권에서 다른 집단 감염도 이어지고 있죠?

[기자]
네, 그렇습니다.

요양시설과 시장 등에서 집단감염이 이어지고 있는데요.

경기 연천군 요양원에서는 종사자 12명과 입소자 49명을 포함해 모두 68명이 확진됐고, 경기 성남시 요양원은 34명, 김포시 요양원에서도 지난달 29일 첫 감염이 시작된 지 닷새 만에 10명이 확진됐습니다.

어제저녁 6시를 기준으로 서울 노량진수산시장에서는 560명, 송파구 가락시장과 관련해서도 4명이 추가돼 모두 339명이 누적 감염됐습니다.

방역 당국은 오미크론 변이 위험성에 대해 추가 분석을 이어가는 동시에,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백신 접종이 여전히 중요하다고 강조했습니다.

지금까지 인천 미추홀구 교회 앞에서 YTN 홍민기입니다.


YTN 홍민기 (hongmg1227@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