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키즈존' 이어 '노중년존' 캠핑장 논란..."나이 차별" vs "업주 마음"

실시간 주요뉴스

40대 이상 연인 예약 제한 공지

"나이 때문에 빈정 상했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올라온 글입니다.

40대 이상 커플에 대해서는 예약받지 않는다는 서울의 한 캠핑장 공지사항을 보고 감정 상했다는 글이 공유된 건데요.

알고 보니, 커플과 여성 전용 캠핑장이라고 밝힌 한 업체가 마흔 살 넘는 이용객은 사실상 받지 않겠다고 해 논란이 된 겁니다.

이 업체는 "바람직한 캠핑 문화를 위해 취하는 예약 제한"이라며 "20~30대 젊은 여성 취향이 강해 남성전용팀 혹은 중년팀과 콘셉트가 맞지 않는다"는 이유를 댔는데요.

"방음에 취약한 곳이라 고성방가, 과음으로 인한 문제 등을 사전 차단한다"는 이유도 덧붙였는데요.

이에 대해 누리꾼들은 "나이로 제한을 당한다니 서럽다"거나 "노중년존"이냐며 불쾌감을 드러내기도 했는데요.

한편에선 업체 측을 옹호하는 반론도 만만치 않았습니다.

"싫으면 안 가면 된다."거나 "누굴 받든 사장 마음"이라는 반응도 적지 않았는데요.

앞서 국가인권위원회는 지난 2017년 나이를 기준으로 이용을 제한한 '노키즈존' 식당이 부당한 차별을 하고 있다는 결론을 내린 바 있습니다.

다만 권고에 불과하다 보니, 차별금지법이 제정되지 않는 이상 법적으로 문제가 되진 않고 있는데요.

'노키즈존'에 이어 '노중년존', 그리고 '노스터디존' 등 다양한 '노존'이 생겨나면서 갑론을박은 끊이지 않는 모습입니다.

YTN 최두희 (dh0226@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