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입국자 전원 열흘 격리...확진자는 '오미크론' 검사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새로운 코로나19 변이 바이러스인 '오미크론'이 국내 유입된 게 확인되면서 방역 당국은 비상에 걸렸습니다.

입국자는 모두 열흘 동안 격리되고 확진되면 무조건 변이 여부를 검사하는 등 검역 절차가 대폭 강화되면서 공항 입국장도 비상이 걸렸는데요.

현장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저는 인천국제공항 제1 터미널 입국장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강화된 방역 조치에 입국장 분위기가 달라졌을 것 같은데, 현장은 어떻습니까?

[기자]
입국장은 한산합니다.

직원들이 간간이 도착하는 입국자들에게 자가 격리와 귀가 절차를 설명하고 있는데요.

강화된 방역에 따라 오늘(2일)부터 안내요원들도 방호복을 입고 일하게 됐습니다.

어제(1일) 나이지리아를 방문했던 인천 거주 40대 부부를 포함한 5명이 '오미크론' 최종 확진 판정을 받았습니다.

방역 당국은 추가 유입을 막기 위해 2주 동안 모든 해외 입국자가 10일 격리를 거치도록 했는데요.

국적이나 백신 접종 여부와 관계없이 격리되고 장례식 참석이나 공무 등만 면제됩니다.

내일(3일)부터는 오미크론 확진자가 다녀온 나이지리아가 방역강화국가 등으로 추가 지정되는데요.

지난달 28일부터 남아프리카공화국과 보츠와나, 짐바브웨 등 8개 나라에 대해서도 같은 조치가 적용되고 있습니다.

이곳 나라들에서 오거나 경유 해 들어온 단기체류 외국인은 입국이 제한됩니다.

또 입국 전후 PCR 검사를 4번 받아야 합니다.

정부는 오는 17일까지 에티오피아와 한국을 오가는 주 3회 직항편 운항도 중단시켰는데요.

에티오피아는 아프리카 지역 유일한 직항편으로 방역강화국가로 지정된 9개국에서 많이 유입되는 항로입니다.

정부는 오늘 밤 자정부터 입국자 가운데 확진 판정을 받은 사람들은 모두 오미크론 변이 여부를 검사하도록 했습니다.

[앵커]
오미크론이 지역사회에 전파가 걱정인데, 국내 코로나19 집단감염도 계속되고 있다고요?

[기자]
수도권 시장에서 시작된 집단감염이 좀처럼 잦아들지 않고 있습니다.

고위험군이 머무는 병원이나 돌봄시설 관련 감염도 이어지고 있는데요.

서울 노량진수산시장 관련 확진자가 500명을 넘겨, 530명을 기록했습니다.

어제(1일) 9시 기준으로 13명이 늘었습니다.

가락시장에서도 24명이 늘어나, 지난달 2일부터 297명이 확진됐습니다.

화장실 공동 사용이나 식사 시 마스크 착용이 어려웠던 점이 감염 확산 이유로 조사됐습니다.

또 서울 성북구에 있는 대형병원에서는 지난달 20일 병원 간병인이 처음 확진된 뒤 환자 15명 등 28명이 감염됐습니다.

구로구 요양시설 관련 83명, 종로구 어르신 돌봄시설 관련 15명 등 어르신 머무는 시설에서도 집단감염이 여럿 나왔습니다.

지금까지 인천국제공항 제1 터미널 입국장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