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임신한 어린이집 교사에 "피임했어야죠!" 윽박지른 원장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서울 영등포의 한 공립어린이집에서 임신한 보육교사가 육아휴직을 쓰겠다고 하자, 원장이 '피임을 왜 안 했느냐'며 폭언을 쏟아낸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피해 교사는 이후부터 원장이 과도한 업무를 강요했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당시 원장의 폭언 내용을 YTN이 입수했습니다.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박기완 기자!

[기자]
네, 사회1부입니다.

[앵커]
상식적으로 아이들을 돌보는 어린이집에서 나올 만한 말로는 보이지 않는데요.

어린이집 원장이 임신한 교사에게 피임을 안 했다는 이유로 폭언을 했다고요?

[기자]
네, 피해 보육교사는 지난해 이곳 어린이집 개원 때부터 1년 넘게 일해왔는데요.

최근 임신 사실을 알게 됐고, 내년 3월부터 내후년 5월까지 출산휴가와 육아 휴직을 내겠다고 원장에게 미리 보고했습니다.

하지만 돌아온 답변은 당황스럽기 짝이 없었습니다.

오히려 피임을 왜 하지 않았느냐며 강하게 책망한 겁니다.

당시 대화 내용을 YTN 취재진이 입수했는데 원장의 말을 직접 들어보시죠

[A 씨 / 어린이집 원장 : 피임을 했어야지, 아니 그게 계획을 한 거야, 무계획이지.(왜 그렇게 그 말씀까지 나오는 건가요?) 사실이잖아요. 나이도 지금 젊은데 당연히 임신 당연히 엄청나게 활발하게 지금 될 때잖아요. (제가 조심했어야 한다고 이렇게 말씀하시는 거예요?) 아니 조심을 할 줄 알았다고, 조심하고 그렇게 피임을 하면서 알았다고 생각을 한 거죠.]

피해 교사는 함께 일한 원장의 막말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습니다.

겨우 울음을 참고 항변도 해봤지만, 원장은 어린이집 사정이 좋지 않다며, 오히려 결혼한다고 했으면 채용하지 않았을 것이라는 식으로 말해 또 한 번 상처를 남겼습니다.

원장의 말을 다시 들어보시죠.

[A 씨 / 어린이집 원장 : 선생님 결혼한다고 그랬으면 난 오래 같이 못 있었어. (사실 그런 거 물어보면 안 되는 거잖아요.) 왜 안 되는 거예요? (저는 그렇게 알고 있어요,) 아니 왜 안 돼요? 이거는 원 운영하고 직결이 된 건데 그걸 안 물어보고 어떻게 면담을 해요. 말도 안 되지.]

[앵커]
어린이집 원장으로서 해서는 안 되는 말을 내뱉은 것 같은데, 피해 보육교사는 어떤 상황입니까?

[기자]
네, 피해 보육교사는 일단 업무에 집중했는데요.

그런데도 이후 원장이 일거리를 몰아주며 이른바 갑질을 했다고 주장하고 있습니다.

임신부에게 저녁 식사도 없이 늦은 밤까지 야근을 시키는가 하면 주말근무까지 강요했다는 겁니다.

피해교사는 결국 구청에 원장의 육아휴직 거부 사실을 신고하고 청와대 국민청원에도 글을 올려 억울함을 호소했습니다.

어린이집에서는 더 버티기 힘들었고 지금은 병가를 낸 상태입니다.

구청은 일단 지난 월요일 어린이집에 대해 조사에 들어갔는데요.

원장은 구청 조사에서 직원에 '육아휴직'을 줘야 하는지 몰랐다고 답변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저희 YTN 취재진도 해당 어린이집에 직접 찾아가 원장 측 입장을 계속 요구했지만 모든 답변을 거부하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사회1부에서 YTN 박기완 입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