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전 여자친구 집 찾아가 열쇠 수리공 부른 20대...경찰 입건

실시간 주요뉴스

전 여자친구 집 찾아가 열쇠 수리공 부른 20대...경찰 입건
열쇠 수리공을 불러 전 여자친구가 사는 오피스텔 문을 열려고 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인천 삼산경찰서는 건조물 침입과 스토킹 범죄 처벌법 위반 혐의로 20대 남성 A 씨를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A 씨는 어제(29일) 오후 10시 30쯤 인천광역시 부평구 한 오피스텔에서 열쇠 수리공을 불러 전 여자친구인 20대 여성 B 씨의 집 현관문을 열려고 한 혐의를 받습니다.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챙겨갈 물건이 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A 씨를 일단 귀가시킨 뒤 B 씨로부터 100m 이내 접근금지와 전화 등을 이용한 접근금지 등 긴급응급조치를 결정하고 검찰에 승인을 신청했습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