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초인종 누르지 말랬잖아"...배달기사 흉기로 위협한 40대 실형

실시간 주요뉴스

"초인종 누르지 말랬잖아"...배달기사 흉기로 위협한 40대 실형
초인종을 누르지 말라는 요청사항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배달 기사를 흉기로 위협한 40대 남성이 실형을 선고받았습니다.

인천지방법원은 특수협박 혐의로 기소된 40대 A 씨에게 징역 4개월을 선고했습니다.

재판부는 A 씨가 피해자에게 보낸 문자 내용과 흉기의 위험성에 비춰 죄질이 매우 불량하다고 양형 이유를 설명했습니다.

A 씨는 지난해 8월 인천 부평구 자택 앞에서 배달기사 B 씨가 초인종을 누르지 말라는 요청사항을 지키지 않았다는 이유로 되돌아오라며 욕설이 담긴 문자를 보내고 흉기로 위협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습니다.



YTN 박기완 (parkkw0616@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