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2만 명 규모 민주노총 여의도 기습 집회...경찰 "엄중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민주노총, 여의도에서 2만 명 규모 집회
의사당대로 한가운데서 대오 갖추고 집회 진행
화물연대 노조원 만 명 상경…타 노조원도 집결
[앵커]
민주노총 산하 노조 2만 명이 여의도 의사당대로에 모여 대규모 집회를 강행하고 있습니다.

집회 불허 통보에도 강행한 기습 집회에 대해 경찰은 엄정 대응할 방침입니다.

집회 현장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정현우 기자!

[기자]
네, 서울 여의도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민주노총이 이만 명 규모의 집회를 진행하고 있죠?

[기자]
오늘 낮 1시부터 여의도에선 머리띠를 두른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원들이 모여 집회를 진행했는데요.

의사당대로 한가운데 무대를 설치하고 대오를 갖춰 모였습니다.

전부 2만 명가량이 모였는데, 그중 절반은 화물연대 노조원 만 명입니다.

여기에 더해 다른 공공운수노조 산하 노조 소속 교육공무직 노조원 등이 모였습니다.

앞서 노조는 여의도에서 집회를 진행하겠다고 경찰에 신고했지만, 금지 통고를 받은 바 있습니다.

법원에서도 경찰의 집회 금지 통고에 효력이 있다고 판단했습니다.

하지만 공공운수노조 측은 집회를 예고하고 경찰의 사전 차단을 우려해 오늘 정오까지 장소를 알리지 않았습니다.

공공운수노조는 방역을 이유로 집회를 막아온 정부에 노동 기본권 확대 등 노동자들의 목소리를 알려야 한다고 주장합니다.

화물연대 노조는 내년 일몰제가 적용돼 사라지는 안전운임제가 계속 유지돼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는데요.

지난 25일부터 총파업에 들어가면서 조합원들이 화물 거점 입구를 차량으로 막는 시위를 벌여 시멘트 출하에 일부 차질도 빚어졌습니다.

앞서 경찰은 오늘 오전 10시부터 광화문과 여의도 일대에 차량 임시 검문소를 설치해 운영했습니다.

집회 참가 목적 차량을 찾아 돌려보내기 위해서였지만, 집회를 막기엔 역부족이었던 것으로 보입니다.

경찰은 기동대 90여 부대를 동원해 집회를 관리했습니다.

의사당대로가 막힌 만큼 여의도 일대 국회대로와 여의대로 등 도로엔 정체가 예상됩니다.

경찰은 교통경찰을 배치해 이곳으로 들어오는 차량을 우회 조치하고 있습니다.

버스를 타시거나 자가용으로 여의도를 지나시려는 분들은 돌아서 가실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자세한 교통 상황은 서울경찰청 교통정보센터 홈페이지 등에서 확인할 수 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 여의도에서 YTN 정현우입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