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노량진 수산시장 하루만 99명 확진...선별진료소 "더 늘면 버겁다"

실시간 주요뉴스

서울역 선별진료소, 오전동안 450명 검사
거리 두기 4단계에 하루 1,200명이었는데…최근 1,400명
"하루 200∼300명 더 찾아오면 ’소화 불가’ 수준"
[앵커]
서울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하루에만 99명이 확진되는 등 수도권 확산세가 심상치 않습니다.

선별검사소에서는 "확진자가 더 늘면 검사하기가 버겁다"는 의견을 내놓기도 했다는데요.

선별진료소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한 이야기 들어보겠습니다. 이준엽 기자!

[기자]
네 저는 서울역 선별진료소에 나와 있습니다.

[앵커]
코로나19 검사를 받으려는 사람이 많아졌다는데 선별진료소 상황은 어떻습니까?

[기자]
선별진료소는 점심시간이라 잠시 운영을 쉬고 있는데요.

오전동안 450여 명이 이곳에서 검사를 받았습니다.

이곳 선별진료소는 거리 두기 4단계가 한창일 때, 많게는 하루 1,200명 정도 검사했다는데요.

최근에는 그보다 많은 1,400명 정도가 매일 찾아온다고 합니다.

그런데 인력은 한정돼 있어서, 진료소 관계자는 200∼300명 정도 검사자가 더 찾아오면 소화하기 어려운 상황이 찾아올 것 같다고 합니다.

검사를 더 하고 싶어도 할 수 없는 상황이 올 수도 있다는 건데요.

날씨까지 점차 추워지면서 현장 의료진은 물론, 대기하는 검사자들의 건강도 걱정됩니다.

다른 선별진료소도 마찬가지여서 서울시 검사자 수는 어제 하루 11만 8천여 명을 기록했는데요.

전날보다 6천 명 정도 늘었고, '단계적 일상회복' 직전 하루 많아야 7만 명대였던 것과 비교하면 1.5배 정도입니다.

전국에서 어제 하루 동안만 41만 4천여 명이 PCR 검사를 받았습니다.

[앵커]
집단감염 규모도 심상치 않다고요?

[기자]
그렇습니다.

수도권에서 터지는 세자릿수 집단감염이 잇따라 나오고 있는 건데요.

노량진 수산시장에서 어제 하루 동안 99명의 추가 확진자가 나왔습니다.

지난 20일 첫 확진자가 나온 뒤 누적 253명을 기록한 건데요.

역학조사에서 지하 작업장 환기와 화장실·흡연실 공동 사용이 문제였던 것으로 드러났습니다.

특히 외부상인이 자주 찾는 경매장을 중심으로 감염이 번진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송파구 가락시장에서도 22명이 추가로 나와 지난 2일부터 216명이 확진됐습니다.

화장실 공동 사용이나 식사 시 마스크 착용이 어려웠던 점이 감염 확산 이유로 조사됐습니다.

이밖에 지난 10일 환자 한 명이 첫 확진 된 중앙보훈병원에서는 누적 190명이 양성 반응을 보였는데요.

환자가 절반을 차지하고 나머지는 종사자와 보호자, 간병인 등입니다.

병원 측은 확산세가 조금 잦아들었다고 판단하고 지난 24일부터 차례로 입원을 재개합니다.

이처럼 연일 집단감염은 물론 전체 확진자 수도 가파르게 늘어나, 방역 체계가 부담을 견딜 수 있을지 우려됩니다.

지금까지 서울역 선별진료소 앞에서 YTN 이준엽입니다.


YTN 이준엽 (leejy@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