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앵커리포트] 5천 명까지 문제 없다더니...병상 대기자 400명 넘었다

실시간 주요뉴스

확진자 수가 늘면서 위중증 환자와 사망자 수도 늘고 있습니다.

어제 발표된 사망자를 보면 29명이나 늘었고 위중증 환자도 500명 이상입니다.

더 큰 문제는 병상입니다.

정부는 처음에 확진자 5천 명까지는 병상 수나 의료진에 문제가 없다고 했지만,

지금 서울 중환자 병상 가동률은 80.9%, 경기와 인천을 포함한 수도권 평균 78.2%으로, 비상 조치 기준 75%를 훌쩍 넘었고 확진자 증가에 따라 대기자도 급증하면서 수도권에만 423명에 이릅니다.

3차 유행처럼 나오는 병상을 기다리다 숨지는 사람이 나올 수도 있다는 겁니다.

하지만, 방역 당국은 현재 시행하고 있는 '단계적 일상회복' 조치를 중단할 정도는 아니라고 밝혔는데요.

전체 유행 규모가 커져서 위중증 환자가 늘고 있다기 보다는 취약시설 중심으로 환자가 늘고 있어서라고 설명했습니다.

또 비상계획은 전국 단위 시행이 원칙이라고 거듭 강조했는데요

수도권 병상 가동률이 높아졌다고 해서 전국에 비상조치를 내리지는 않을 거란 얘깁니다.

다만, 환자가 집중된 수도권은 취약시설 면회 금지와 종사자 PCR 검사 확대 등 방역을 강화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YTN 김현아 (kimhaha@ytn.co.kr)



[저작권자(c) YT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