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황무성 사퇴 압박' 유한기, 금품 수수 의혹...김만배·남욱 또 소환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황무성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의 사퇴 종용 의혹을 받는 유한기 당시 개발사업본부장의 금품 수수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수사팀은 핵심인물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도 이틀 만에 다시 불러 조사했습니다.

나혜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황무성 / 성남도시개발공사 초대 사장 (2015년 2월 6일) : 아니 뭐 그게(사직서) 제 것이야 원래? 뭐 그걸 주고 말고 할 거야.]

[유한기 / 당시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본부장 (2015년 2월 6일) : 아, 참 시장님 명을 받아서 한 거 아닙니까, 대신. 저기 뭐 시장님 얘깁니다. 왜 그렇게 모르십니까?]

대장동 개발 사업을 앞두고 황무성 당시 사장의 사퇴를 압박했다는 의혹에 휩싸인 유한기 전 개발사업본부장.

지난 2015년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에게서 수억 원대 뒷돈을 받았다는 주장이 제기됐습니다.

[원희룡 / 전 제주지사 : 공익제보에 의하면 화천대유 김만배는 성남도시개발공사 개발사업 본부장이던 유한기에게 2015년 대장동 개발 관련 수억 원을 건넨 사실이 있습니다.]

검찰 전담수사팀도 최근 비슷한 정황을 포착하고 사실관계를 파악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유 전 본부장은 대장동 개발 당시 유동규 전 기획본부장에 이어 공사 내 2인자로 불렸던 인물입니다.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이 사업자로 선정되는 과정에서 평가 심사위원장을 맡기도 했는데, 지금은 포천도시공사 사장으로 재직하고 있습니다.

대장동 의혹이 불거진 뒤론 한 차례 검찰에서 참고인 조사를 받았지만 최근엔 외부 접촉을 극도로 꺼리고 있습니다.

다만 유 전 본부장은 입장문을 통해, 자신은 김만배 씨와 일면식도 없고, 말도 안 되는 허위사실이라며 의혹을 강하게 부인했습니다.

황 전 사장에게 사퇴를 권유한 건 재직 당시 사기 사건으로 재판받고 있었는데도 공사에 알리지 않았기 때문이라고 주장했습니다.

하지만 황 전 사장은 퇴임한 지 1년 반이 지나 1심 선고를 받았다며 자기 재판은 사퇴 과정과 무관하다고 일축했습니다.

그러면서 당시 성남시장이었던 이재명 민주당 대선 후보를 겨냥해, 국정감사 때 말한 대로 정말 자신이 사장직에 더 있길 바랐다면 그때 한마디라도 해야 했다고 밝혔습니다.

이어 당시 분위기가 어땠는지는 온 세상이 다 안다며, 떳떳하다면 특검을 통해서 밝히라고 덧붙였습니다.

황 전 사장의 사퇴 외압 의혹에 이어 추가 뒷돈 전달 폭로까지 불거진 가운데, 핵심 인물 김만배 씨와 남욱 변호사도 이틀 만에 검찰에 다시 소환됐습니다.

[김만배 / 화천대유 대주주 : (곽상도 의원은) 전혀 관련이 없어요. (전체 사건과?) 네. (컨소시엄 구성 과정도 있고….) 누가 물타기 하는 거겠죠.]

전담수사팀은 이들에 대한 구속영장 청구를 앞두고, 신속하고 효율적인 수사를 위해 범죄수익환수부장을 포함한 검사 4명을 충원했다고 밝혔습니다.

YTN 나혜인입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