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단독] 전자발찌 차고 길거리서 여중생 강제추행...전남 순천 60대 남성은 공개 수배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전자발찌 착용자 범죄가 끊이질 않고 있습니다.

이번에는 전자발찌를 착용한 채 길거리에서 10대 여중생을 강제 추행한 사건이 발생한 것으로 YTN 취재 결과 드러났습니다.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도주한 60대 남성에 대해서는 공개 수사로 전환했지만 행방이 묘연한 상태입니다.

취재 기자 연결합니다. 정현우 기자!

[기자]
네, 사회부입니다.

[앵커]
전자발찌를 차고 범죄를 저지른 일이 종종 발생해왔는데요.

이번에는 어디입니까?

[기자]
경기도 부천시 여월동 길거리입니다.

사건이 발생한 것은 어제(27일) 오후 6시 50분쯤입니다.

한 남성이 가슴을 만지고 도망갔다며 10대 피해자가 경찰에 신고를 걸었습니다.

출동한 경찰이 피의자를 붙잡았는데, 30대 남성이 피해자를 뒤에서 끌어안고 몸을 더듬는 강제추행을 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경찰이 신원을 확인하는 과정에서 전자발찌 착용 사실이 드러났습니다.

지난 2015년 장애인을 추행했던 전과로 위치 추적장치 부착 명령을 받았던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은 피의자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습니다.

[앵커]
전남 순천에서 전자발찌를 끊고 달아난 일도 있었죠?

60대 남성은 아직 잡히지 않은 건가요?

[기자]
네, 그렇습니다.

지난 8월 전자발찌를 훼손하고 여성 2명을 살해한 강윤성 사건 이후로 위치 추적장치 부척 명령을 받은 전과자들의 범죄와 일탈이 계속 포착되고 있는데요.

전남 순천에서 전자 발찌를 훼손하고 달아났던 60대 남성 김 모 씨는 아직 붙잡히지 않았습니다.

경남 창녕군이 주소지인 김 씨는 사흘 전인 지난 25일 밤 10시에서 11시 사이 야간외출 제한 명령을 위반하고 순천 쪽으로 이동했습니다.

그러곤 다음날인 지난 26일 새벽 2시 50분쯤 전남 순천 옥천동에서 전자발찌를 끊었습니다

마지막으로 확인된 김 씨의 흔적은 어제 오후 2시 10분쯤 경남 진주 반성역입니다.

벌교역에서 무궁화호 기차를 타고 이동했던 것으로 파악됐습니다.

경찰은 김 씨의 차와 휴대전화를 발견했고 기동대와 헬기를 투입해 동선을 파악하고 있습니다.

법무부에서 전자장치 부착에 관한 법률을 위반한 혐의로 김 씨를 공개 수배했는데요.

165cm에 몸무게 64kg, 왜소한 체형입니다.

김 씨의 도주 당시 모습은 검정 정장과 구두를 신었고 분홍색 셔츠에 손에는 손가방을 들었던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지금까지 사회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정현우 (junghw5043@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