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검찰, 김만배·곽상도 뇌물 혐의 입증 주력...영장 곧 결론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대장동 의혹을 수사하는 검찰이 화천대유 대주주 김만배 씨 구속영장 재청구를 앞두고 막판 혐의 다지기에 주력하고 있습니다.

특히 곽상도 의원 아들에게 준 퇴직금 50억 원을 뇌물이라고 의심하고 있는데, 대가성 입증 여부가 관건입니다.

검찰청에 나가 있는 취재기자 연결합니다. 나혜인 기자!

[기자]
네, 서울중앙지방검찰청입니다.

[앵커]
김만배 씨가 어제도 밤늦게까지 조사를 받았죠?

[기자]
네, 어제 오후 검찰에 출석한 김만배 씨는 밤 11시를 넘긴 시각에야 조사를 마치고 나왔습니다.

9시간 남짓 조사를 받은 건데, 김 씨는 귀갓길에 곽상도 의원에게 대장동 사업 이익금을 나눠주겠다고 했다는 의혹은 유언비어라고 잘라 말했습니다.

곽 의원 아들이 화천대유에 입사한 것도 이익 분배와 무관하다고 부인했습니다.

하지만 검찰은 곽 의원 아들이 퇴직금 등의 명목으로 받은 50억 원을 곽 의원과 김 씨가 주고받은 뇌물이라고 의심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곽상도 의원 부자의 재산 가운데 50억 원을 마음대로 처분하지 못하도록 추징보전을 청구했고, 법원도 이를 받아들였습니다.

다만 법원의 추징보전 결정은 수사 초기인 지난 8일 나온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김만배 씨의 첫 구속영장이 기각되기도 전입니다.

추징보전 결정문에는 곽 의원이 지난 2015년 6월 김만배 씨에게 대장동 사업 관련 법적 분쟁 등을 도와주면 아들을 화천대유에 취업시키고, 사업 이익금도 나눠 주겠다는 제안을 받았다는 검찰 측 주장 등이 담긴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이와 관련해 곽 의원은 어제 입장문을 내고 2015년 6월엔 대장동 사업과 무관한 법률구조공단 이사장으로 재직하고 있었다며, 할 수 있는 일이 아닌데도 이익금을 나눈다는 건 말이 안 된다고 반박했습니다.

하지만 앞서 검찰은 곽 의원이 국회의원 시절 대장동 사업부지 문화재 발굴 관련 편의를 봐줬다거나 김정태 하나금융지주 회장 측과 접촉해 화천대유가 참여한 하나은행 컨소시엄 구성 과정에 도움을 준 게 아닌지도 들여다보고 있습니다.

모두 대가성 입증과 관련이 있습니다.

곽 의원 아들이 이미 한 차례 검찰에 출석한 만큼 곽 의원 본인 소환도 임박했다는 관측이 나오는데, 곽 의원은 어떻게든 엮어 억지로 잡아넣으려는 것으로밖에 느껴지지 않는다고 검찰 수사를 비판했습니다.

검찰은 김만배 씨뿐만 아니라 유동규 전 본부장에 대한 이른바 '7백억 약정' 공범으로 지목된 남욱 변호사의 구속영장도 조만간 청구할 것으로 보입니다.

수사팀은 남 변호사가 유 전 본부장의 자금세탁용 회사로 의심받는 유원홀딩스에 투자한 35억 원도 뇌물로 보고 있고, 이 회사에서 대표이사 직함을 달았던 정 모 변호사도 어제 불러 조사했습니다.

지금까지 서울중앙지검에서 전해드렸습니다.


YTN 나혜인 (nahi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