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경찰, '생수병 사건' 용의자 살인죄로 혐의 변경 검토

실시간 주요뉴스

사회

경찰, '생수병 사건' 용의자 살인죄로 혐의 변경 검토

2021년 10월 24일 14시 05분 댓글
글자크기 조정하기
경찰, '생수병 사건' 용의자 살인죄로 혐의 변경 검토
서울의 회사 사무실에서 남녀 직원 2명이 생수를 마신 뒤 쓰러진 사건과 관련해 경찰이 극단적 선택을 한 유력 용의자 A 씨에 대해 살인죄 적용을 검토하고 있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어제(23일) 피해자 가운데 한 명인 40대 남성이 사망함에 따라 유력 용의자 A 씨의 혐의를 특수 상해에서 살인죄로 바꾸는 것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또 유가족과 협의해 내일 사망한 직원을 부검하기로 결정했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지난 18일 서울 양재동에 있는 사무실에서 40대 남성 직원과 30대 여직원이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신 뒤 갑자기 쓰러졌습니다.

30대 여성은 의식을 되찾고 퇴원했지만, 남성 직원은 의식불명 상태로 치료를 받아오다 숨졌습니다.

사건 이튿날 같은 회사에 다니는 동료 직원 A 씨가 극단적 선택을 했는데 자택에서 숨진 A 씨와 생수병 물을 마시고 숨진 남성 직원 몸에서 같은 독성 물질이 발견됐습니다.


YTN 김대겸 (kimdk10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