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불평등 체제 타파" vs "법과 원칙 따라 엄정 대응"

실시간 주요뉴스

[앵커]
민주노총이 비정규직 철폐 등 불평등 체제 타파를 주장하며 내일 총파업을 강행합니다.

정부는 총파업으로 단계적 일상회복으로의 전환에 차질을 빚게 될까 우려하며 파업 자제를 거듭 요청하고 나섰는데 파업이 진행될 경우엔 강경 대응하기로 했습니다.

최명신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민주노총은 불평등 체제 타파와 사회 대전환을 이번 총파업의 기치로 내걸었습니다.

정부가 비정규직 철폐와 노동법 전면개정, 주택과 교육, 의료 등의 공공성 강화를 위해 애쓰지 않고 있다는 겁니다.

[윤택근 / 민주노총 위원장 직무대행 : 아직도 법의 사각지대에 놓여있는 노동자들이 350만 명이 넘습니다. 그리고 아직도 여전히 하루에 7명, 연간 2,300여 명의 노동자들이 산업재해로 돌아가십니다.]

대통령과 총리까지 나서 연일 파업 자제를 요청하고 있지만 민주노총은 파업 강행 의지를 밝혔습니다.

총파업 집회 참가 의사를 밝힌 민주노총 조합원은 55만 명으로 서울 도심에서만 3만 명 정도가 참가할 것으로 보입니다.

정부는 총파업 집회가 대규모 감염 확산으로 이어져 다음 달 시행 예정인 단계적 일상회복에 영향을 미치지 않을까 우려하고 있습니다.

[김부겸 / 국무총리 : 단계적 일상회복으로 나아가는 마지막 고비에서, 이번 총파업은 우리 공동체의 안전에 결코 도움이 되지 않으며, 무책임한 행동일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서울시는 감염병 예방을 이유로 이번 집회를 전면 금지했습니다.

경찰도 경비 인력 만여 명을 투입해 서울 도심 곳곳에 다중 밀폐 차벽을 설치하는 등 집회를 원천 봉쇄하기로 했습니다.

특히 방역을 무력화하는 '편법 쪼개기 집회'가 이뤄질 경우 현장을 정밀 채증해 끝까지 법적 책임을 묻기로 했습니다.

김부겸 총리는 파업에 대비해 대민 서비스 공백을 최소화하고 학교 급식이나 돌봄에 차질이 없도록 관계 부처 간 총력 협조 체제를 지시했습니다.

민주노총 측은 앞서 지난 7월 전국노동자대회 집회가 금지되자 곳곳에서 게릴라성 집회를 벌였던 터라 이번에도 도심 한가운데 쫓고 쫓기는 상황이 연출되는 건 아닌지 우려가 커지고 있습니다.

YTN 최명신입니다.


YTN 최명신 (mschoe@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