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

사무실에 있던 생수병 물 마신 남녀 직원 2명 의식 잃어

실시간 주요뉴스

사무실에 있던 생수병 물 마신 남녀 직원 2명 의식 잃어
서울에 있는 회사 사무실에서 생수병에 담긴 물을 마신 남녀 직원 2명이 의식을 잃고 쓰러져 경찰이 수사에 나섰습니다.

서울 서초경찰서는 어제(18일) 오후 2시쯤 서울 양재동에 있는 사무실에서 이 같은 내용의 신고를 받아 수사하고 있다고 밝혔습니다.

같은 회사 직원인 이들은 사무실 책상 위에 있던 생수를 마신 후 "물맛이 이상하다"는 말을 한 뒤 의식을 잃고 쓰러졌고, 남성 직원은 아직도 의식을 회복하지 못해 중환자실에 입원해 있는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경찰은 이들이 마신 생수병을 국과수로 보내 약물 감정을 의뢰하고, 직원들을 상대로도 조사를 이어가고 있습니다.




YTN 김대겸 (kimdk1028@ytn.co.kr)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